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스포츠

코로나 확진선수 나온 남자 프로배구…2주간 리그 중단

이용건 기자
입력 2021.02.23 11:09  
  • 공유
  • 글자크기
오늘부터 경기 일정 연기
추가 확진자 파악에 주력
프로배구가 프로스포츠 첫 국내 선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리그를 중단한다. 추가 조사 결과에 따라 시즌 조기 종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3일부터 2주간 남자부 경기 일정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당장 이날 오후 열릴 예정이던 현대캐피탈과 한국전력의 경기부터 연기됐다. 배구연맹은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다음달 9일부터 남자부 경기를 재개하기로 했다.

이는 남자부에서 국내 선수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선수가 나온 데 따른 것이다. KB손해보험은 전날 오후 늦게 "센터 박진우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박진우는 이날 오전 고열 증세가 계속되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같은 날 오후 늦게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프로스포츠 1군 무대에서 국내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프로배구의 경우 남자부 노우모리 케이타(KB손해보험)와 여자부 브루나 모라이스(흥국생명)가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지만 모두 국외에서 입국한 선수들이었다. 지난해 1월엔 경기에 중계 스태프로 참여한 카메라 감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

최초 국내 선수 확진자가 나오면서 V리그에도 비상이 걸렸다. 박진우가 지난 주말 경기를 뛴 상황이라 같은 팀 선수·코칭 스테프·관계자들은 물론 KB손해보험의 상대팀이었던 OK금융그룹 선수들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배구연맹에 따르면 양팀 선수단은 물론 해당 경기에 참석한 모든 관계자가 23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며, 방역 당국의 밀접 접촉자 분류에 따라 2차 추가 검사가 진행된다.


연맹은 또 여자부 경기는 23일 연맹 전문위원, 심판진, 기록원 등 관계자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보고,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 정상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연맹은 중계방송사 카메라 감독이 지난달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선제적 조처로 주말 남녀부 4경기를 취소하고 관계자 전수조사를 거쳐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자 나흘 만에 일정을 재개했다.

[이용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