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이강인 풀타임' 발렌시아, 헤타페에 0-3 완패…라리가 14위 추락

김지수 기자
입력 2021/02/28 08:45
수정 2021/02/28 09:09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지수 기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의 이강인(20)이 올 시즌 첫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강인은 28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콜리세움 알폰소 페레스에서 열린 2020-2021 라리가 25라운드 헤타페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출전했다.

이강인은 지난 21일 셀타 비고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선발 기회를 얻었다. 중원에서 팀의 공격 전개를 이끌었지만 공격 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19467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의 이강인(20)이 28일(한국시간) 셀타 비고와의 라리가 2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올 시즌 첫 풀타임을 소화했다. 사진=발렌시아 구단 공식 SNS

발렌시아는 헤타페에 경기 내내 밀렸다.


전반 39분 마우로 아람바리(26, 우루과이)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리드를 뺏겼고 후반 6분에는 센터백 무크타르 디아카비(25, 프랑스)가 퇴장당하는 악재가 겹쳤다.

수적 열세에 몰린 발렌시아는 후반 10분 하이메 마타(33, 스페인), 후반 추가 시간 크랄레스 알레냐(23, 스페인)에게 추가골을 헌납하면서 0-3으로 완패를 당했다.


발렌시아는 이날 패배로 시즌 6승 9무 10패, 승점 27점으로 14위로 추락했다. 강등권인 18위 레알 바야돌리드(승점 21)와 격차가 승점 6점에 불과해 1부리그 잔류를 안심할 수 없게 됐다.

헤타페는 승점 3점을 추가하며 7승 6무 12패, 승점 27점으로 리그 13위로 뛰어올랐다. gso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