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타선도 무심하지...7이닝 2실점에도 첫 패전 [류현진 등판] (종합)

김재호 기자
입력 2021/04/08 05:40
수정 2021/04/08 09:51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호투에도 시즌 첫 패전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 3연전 마지막 경기 선발 등판, 7이닝 7피안타 1피홈런 7탈삼진 2실점 기록했다. 투구 수 90개, 평균자책점은 2.92로 낮췄다.

시즌 두 번째 경기만에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 달성했고 7이닝 투구를 소화하며 선발의 역할을 다했지만, 팀의 패배는 막지 못했다. 이날 토론토가 1-2로 지며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첫 패전. 토론토는 이날 패배로 이번 시리즈를 1승 2패로 마무리했다. 두 팀 모두 시즌 전적 3승 3패가 됐다.

33539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류현진이 첫 패전을 기록했다. 사진(美 알링턴)=ⓒAFPBBNews = News1

2회가 아쉬웠다.


그 한 이닝이 문제였고, 거기서 분위기를 내줬다. 첫 타자 닉 솔락에게 솔로 홈런을 내줬고, 이후 피안타 3개로 한 점을 더 허용했다.

이후에는 실점없이 막았다. 6회까지 2루타 1개만 산발로 허용하며 순항했던 그는 7회 무사 1, 2루 위기에서도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며 팀에게 이길 수 있는 기회를 줬다.


팀 타선은 이에 호응하지 못했다. 상대 선발 카일 깁슨(6이닝 5피안타 1볼넷 8탈삼진 무실점)을 시작으로 조시 스보즈, 맷 부시, 이안 케네디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깁슨이 승리투수, 케네디가 세이브를 기록했다.

토론토 타선은 이날 득점권 4타수 무안타, 잔루 7개의 아쉬운 성적을 남겼다. 8회 터진 마르커스 시미엔의 홈런이 유일한 득점이었다. greatnem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