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SSG, 홈런포 앞세워 2연승…‘5연패’ 키움 꼴찌 추락

안준철 기자
입력 2021/04/18 21:40
수정 2021/04/19 07:34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SSG랜더스가 호쾌한 홈런포를 앞세워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SSG는 18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홈 경기에서 김강민과 제이미 로맥의 홈런에 힘입어 KIA타이거즈를 4-2로 이겼다.

이로써 최근 2연승을 거둔 SSG는 KIA와의 주말 3연전을 2승 1패 위닝시리즈로 마감하며 시즌 성적 7승 6패를 만들었다.

37253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18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1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SG 랜더스 경기가 열렸다. 7회말 2사에서 SSG 로맥이 KIA 김현준 상대로 시즌 3호 좌월 솔로홈런을 치고 더그아웃 동료들로 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SSG는 6회까지 2-1의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SSG는 7회말 공격에서 베테랑들의 홈런 2방으로 KIA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선두타자로 나선 김강민은 KIA 투수 김현준으로부터 시즌 1호 좌월 솔로홈런을 빼앗았다. 이어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선 제이미 로맥이 김현준에게 역시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뽑았다.


다만 9회초 승리를 눈앞에 두고 마무리 투수 김상수가 1사후 내야안타와 볼넷을 내줬고, 이어 김선빈에게 좌중간 적시 2루타를 얻어맞아 1점을 실점했다. 그래도 김상수는 계속된 1사 2, 3루 위기에서 프레스턴 터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은 뒤 계속된 2사 만루 상황에서 이창진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해 승리를 지켰다.

SSG 선발 윌머 폰트는 5이닝 동안 1실점으로 KBO리그 첫 승을 기록했다. 열흘 만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추신수는 4타수 무안타에 삼진 3개를 당했다.

한화 이글스가 멀티 스리런 홈런을 날린 노시환을 앞세워 3연패에서 탈출했다. 한화는 18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NC다이노스와 원정경기에서 노시환의 3점포 2방과 하석주, 라이언 힐리의 솔로포를 앞세워 11-3으로 이겼다.


이로써 최근 3연패에서 벗어난 한화는 시즌 성적 5승 8패를 기록, 같은 날 5연패를 당한 키움 히어로즈(5승 9패)를 제치고 최하위에서 벗어났다.

kt위즈는 수원 홈경기에서 키움히어로즈를 10-2로 누르고 주말 3연전을 싹쓸이했다. 최근 4연승을 거둔 kt는 두산과의 주중 3연전 2승 1패 포함, 이번 주에만 5승 1의 호성적을 거뒀다.

군 복무를 마치고 2년 만에 복귀한 kt 우완 사이드암 선발 고영표는 6이닝을 5피안타(1피홈런) 2실점으로 막고 시즌 2승째를 거뒀다.

반면 5연패 수렁에 빠진 키움은 한화에 밀려 최하위로 떨어졌다.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김하성을 대신해 주전 유격수를 맡은 김혜성은 이날 혼자 실책 3개를 저질러 아쉬움을 남겼다.

삼성 라이온즈는 부산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7-0으로 눌렀다. 이로써 삼성은 2연승을 달렸다. 롯데는 18이닝 연속 무득점에 그치며 연패에 빠졌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