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토트넘, 무리뉴 감독 경질…지원 인력도 모두 해고 [오피셜]

박찬형 기자
입력 2021/04/19 19:18
수정 2021/04/20 07:42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19일(한국시간) 주제 무리뉴(포르투갈) 감독을 해임했다. 2019년 11월 계약 후 517일(1년5개월) 만이다.

토트넘은 주앙 사크라멘투(포르투갈) 수석 코치, 누누 산투스(포르투갈) 골키퍼 코치, 카를로스 라린(베네수엘라) 1군 퍼포먼스 책임자, 조반니 체라(이탈리아) 전력분석관 등 일명 ‘무리뉴 사단’도 동반 경질했다.

무리뉴 감독은 2019년 11월 부임, 한때 14위까지 떨어졌던 토트넘을 EPL 6위까지 끌어올렸다. 그러나 많은 기대를 받으며 시작한 2020-21시즌 7위에 머물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와 멀어졌다.

37689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토트넘이 임명 1년 5개월 만에 무리뉴 감독을 경질했다. 지원 인력 4명, 일명 ‘무리뉴 사단’도 모두 해고했다. 사진=AFPBBNews=News1

7위는 구단 역사상 2008-09시즌 8위 이후 12년 만에 가장 낮다.


스포츠 방송 ESPN에 따르면 6경기밖에 남지 않은 토트넘이 2020-21 EPL 4위 안에 들 확률은 4%에 불과하다.

무리뉴 감독은 컵대회 포함 토트넘에서 86전 44승 19무 23패 승률 51.16%를 기록했다. 51.16%는 2001년 7월~2002년 1월 포르투갈 1부리그 레이리아 사령탑 시절 45.00% 이후 개인 최저다.

chanyu2@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