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루친스키 7승·강진성 3타점' NC, LG 6-0 완파하고 3연패 탈출 [MK현장]

김지수 기자
입력 2021/06/10 21:31
수정 2021/06/10 22:09
NC 다이노스가 투타의 조화 속에 3연패의 사슬을 끊어냈다.

NC는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6-0으로 이겼다.

NC는 3회초 '0'의 균형을 깨뜨렸다. 1사 3루에서 박민우의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로 1-0의 리드를 잡았다.

56427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NC 다이노스 외국인 투수 드류 루친스키가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서울 잠실)=천정환 기자

NC는 4회초 추가점을 얻어내며 달아냈다. 2사 2루에서 노진혁의 1타점 2루타, 강진성의 2점 홈런이 연이어 터지면서 스코어를 4-0으로 만들었다.

NC 선발투수 드류 루친스키도 타선 지원에 화답했다. 7회까지 LG 타선을 5안타 2볼넷으로 완벽히 틀어막았다.

NC는 9회초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무사 1, 3루에서 노진혁의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보탠 뒤 계속된 1사 2루에서 강진성의 1타점 적시타로 6-0으로 격차를 벌렸다.

NC는 이후 넉넉한 점수 차 속에 LG의 9회말 마지막 저항을 잠재우고 6-0의 승리를 따냈다. 3연패 탈출과 함께 주중 3연전을 마감했다.

루친스키는 시즌 6승을 따내며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강진성은 홈런 포함 3안타 3타점 1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반면 LG는 연승 행진이 ‘4’에서 멈췄다. 이민호가 5이닝 4실점으로 난조를 보인 가운데 타선 침묵까지 겹치면서 고개를 숙였다.

[서울 잠실=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