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발렌시아 매체 “이강인 올해 다른 팀 못 간다”

박찬형 기자
입력 2021/07/14 13:16
수정 2021/07/14 15:08
이강인(20·발렌시아)이 다른 팀으로 떠나도록 허락할 마음이 소속팀에는 전혀 없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지역매체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어떤 일이 있더라도 이적시키지 않을 것이다. 임대를 보낼 생각도 없다”며 전했다.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이강인은 영입 제안을 받기 위해서라도 도쿄올림픽에서 빛나길 원한다. 발렌시아도 선수 마음을 잘 알고 있지만 이적은 허용할 수 없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67868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렌시아가 이강인을 다른 팀에 이적시키거나 임대를 허용할 생각이 전혀 없다는 현지 소식이다. 사진=Valencia Club de Fútbol, S.A.D. 홈페이지

이강인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골든볼(MVP)를 수상하여 세계적인 유망주로 인정받았다. 그러나 발렌시아에서는 62경기 평균 42.4분에 그치고 있다.


2020-21시즌에도 53.0분으로 충분한 출전 시간과는 거리가 멀었다.

발렌시아 일간지 ‘수페르데포르테’는 지난 2일 “이강인은 장래가 밝은 팀에서 더 많은 돈을 받고 뛸만한 재능이 있다. 선수 측은 도쿄올림픽 종료 후 소속팀에 복귀하지 않는 것이 목표”라고 보도했다.

이강인은 발렌시아와 계약이 2022년 6월 끝난다. 그러나 ‘데포르테 발렌시아노’에 따르면 구단은 이적료를 받을 사실상 마지막 기회인 이번 여름에도 팔 생각이 없어 보인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