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챔프, PGA투어 3M오픈 우승…이경훈, 공동 6위(종합)

입력 2021/07/26 10:25
71793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캐머런 챔프의 드라이버샷.

장타자 캐머런 챔프(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3M오픈(총상금 660만 달러) 정상에 올랐다.

챔프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블레인의 TPC 트윈시티스(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5언더파 66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5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2019년 9월 세이프웨이 오픈 제패 이후 2년 만에 올린 통산 3번째 우승이다.

챔프는 최근 치른 6차례 대회에서 4번 컷 탈락과 한차례 기권 등 부진을 깨끗이 씻어냈다.

페덱스컵 랭킹도 142위에서 49위로 껑충 뛰어 플레이오프 진출에 파란 불을 켰다.

섭씨 30도가 넘는 푹푹 찌는 날씨에 더위를 먹은 챔프는 현기증을 느껴 경기 중에 손을 무릎에 대고 잠시 쉬는 모습을 자주 보이는 등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었지만, 투혼으로 이겨냈다.




그는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내는 깔끔한 경기를 펼쳤다.

"이온 음료를 계속 마신 게 도움이 됐다"는 챔프는 "긴 부진의 터널을 벗어나 기쁘다"고 말했다.

올해 메이저대회에서 두 차례 준우승과 한 차례 3위를 했던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이 샬 슈워츨(남아공), 조나탄 베가스(베네수엘라)와 함께 2타 뒤진 공동 2위(13언더파 271타)를 차지했다.

이달 초 첫 딸을 얻은 이경훈(30)은 2타를 줄여 공동 6위(11언더파 273타)에 올랐다. 이경훈은 아버지가 된 뒤 PGA투어 대회에 처음 출전했다.

5월 AT&T 바이런 넬슨 우승 이후 출전한 5차례 대회에서 3차례 컷 탈락하고 최고 성적이 공동 65위에 그친 하락세를 되돌렸다.


이번 시즌 우승, 준우승을 경험한 이경훈의 세 번째 톱10 진입이다.

이경훈은 "오늘 마무리를 잘해서 기쁘다. 이번 대회에서는 아이언이 좋았다. 티샷 실수도 거의 없었다. 다만 오늘은 퍼트가 조금 따라주지 않았다"고 자평했다.

"다양한 구질을 연습해야 할 것 같다. 상황에 따라서, 바람에 따라서 필요한 샷을 좀 연습해야겠다"는 이경훈은 "또 먼 거리 퍼트에서 거리감을 맞추는 연습을 더하면 더 좋은 순위를 기대할 수 있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강성훈(33)은 70위(1오버파 285타)에 그쳤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