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90억 먹튀' 올림픽 출전 꿈 끝내 무산, 인과응보 평가

정철우 기자
입력 2021/07/27 09:57
수정 2021/07/27 10:18
도쿄 올릭픽 참가를 목표로 했던 애덤 존스(36)가 끝내 뜻을 이루지 못하게 됐다.

강력하게 대회 참가를 원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존스는 1차 최종 엔트리 발표 때 대표팀서 제외됐다. 최종 엔트리 변경까지 마지막 희망을 버리지 않았지만 기다리던 소식을 들려오지 않았다.

72229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90억 먹튀 애덤 존스가 도쿄 올림픽 미국 대표팀 승선을 노렸으나 끝내 무산됐다. 사진=오릭스 SNS

최종 엔트리 변경은 부상 선수에 한해 야구 경기 시작 24시간 전까지는 이뤄질 수 있다. 하지만 미국 대표팀에 부상자가 나왔다는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다.

존스는 미국의 본선행이 확정된 뒤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본선행 축하 메시지를 남긴 뒤 "형제들, 곧 만나게 될 것이다"라는 글을 남겼다.도쿄 올림픽에 참가하겠다는 강력한 뜻을 밝힌 것이다.

존스는 2019년 12월 오릭스와 계약하며 도쿄 올림픽 참가를 조건으로 내걸었다.


오릭스 구단도 컨디션에만 이상이 없으면 참가를 허용하기로 했다.

그러나 미국 야구 협회는 3일 대표팀 24인 명단을 발표하며 존스를 제외했다. 존스 입장에선 수모였다.

존스는 지난해 오릭스 버팔로스와 2년 800만 달러(약 90억 원)의 대형 계약을 맺었다. 오릭스는 메이저리그 통산 282홈런을 친 그에게 폭발적인 장타력을 기대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실망 그 자체였다.

일단 잔부상이 잦았다. 무릎을 비롯해 아픈 곳이 많아 많은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지난해 존스는 87경기 출장에 그치며 타율 0.253 12홈런 43타점을 올리는데 머물렀다.

정상 시즌이 개막된 올 시즌에도 존스는 부상과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27일 현재 49경기 출장에 그치며 타율 0.243 2홈런 16타점을 올리는데 머물러 있다. 그나마 최근 타격감이 올라오며 선발 출장 기회도 얻고는 있지만 부상 여파인지 제대로 된 주루를 하지 못하는 '산책 주루'로 팀 플레이에는 마이너스 요인이 되고 있다.

믿었던 장타 능력은 그야말로 바닥을 치고 있다. 이제 더 이상 그에게 큰 것 한 방을 기대하긴 어려워졌다.


장타율이 고작 0.330에 그치고 있다. 그나마 많이 올라온 장타율이 이 정도다. 보름 전만 해도 2할대 장타율에 머물러 있었다. 메이저리그 282홈런의 위용은 사라진 지 오래다.

미국 대표팀은 올스타 멤버 등을 포함시키며 화려한 면모를 뽐내고 있다. 과거 좋은 성적을 낸 선수라면 기회가 돌아갔다.

하지만 버젓이 소속팀이 있고 아시아 야구 경험이 있는 존스는 외면을 받았다. 소속팀에서 최악의 성적을 낸 것이 결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소시아 미국 대표팀 감독은 존스의 대표팀 합류 가능성이 아직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라고 했다.

소시아 감독은 아직 시간이 있는만큼, 로스터에서 변동이 있을 수도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이번 명단에서 빠진 존스에 대해 "앞으로 몇주안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도 모른다"며 여전히 고려대상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대회 개막 이후에도 존스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고 있다.

일본에서 대형 먹튀로 자존심을 구긴 존스다. 올림픽 참가는 마지막 자부심일 수 있다. 그러나 존스의 뜻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미리 소속팀에서 좀 더 좋은 성적을 내며 기다렸어야 한다는 차가운 평가만이 존스를 향하고 있다.

[정철우 MK스포츠 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