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첫 출전 맞아?"…패기만만 황선우 김제덕 신유빈 전 세계 주목했다

이상현 기자
입력 2021/07/27 19:58
수정 2021/07/27 23:18
생애 처음 도전한 올림픽 무대에서 아쉽게 패배한 10대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국내외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시종일관 당당한 모습을 유지하며 세계적인 선수들 앞에서도 위축되지 않는 이들 2000년대생 선수들에게 국민들의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72567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황선우가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출발하고 있다. [도쿄 = 한주형 기자]

■ 100m까지 세계 최고 속도...NHK도 놀랐다


황선우(18·서울체고)는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치러진 2020 경영 도쿄올림픽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괴물 같은 저력을 자랑했다.

경기 초반 그는 빠른 속도를 내며 다른 선수들과 격차를 매섭게 벌렸다. 50m를 불과 23초95만에 주파한 황선우는 100m 지점에서 49초대를 기록했다.


이때 황선우의 기록 옆에는 세계기록이 작성될 때보다 빠르다는 'WR'이 뜨기도 했다.

황선우는 150m 지점까지 초속 1.75m 내외 속도를 유지하며 1위를 굳건히 했다. 그러나 예선전과 준결승에서 체력 소모가 컸던 탓에 경기 후반부 50m에서 뒤처지고 말았다. 이날 그의 최종 기록은 1분45초26. 결승에 출전한 선수 8명 중 7위다.

예선전에서 1분44초62를 기록하며 한국 수영 간판선수 박태환의 기록을 넘어섰던 황선우는 경기가 끝난 뒤 "오버 페이스"였다며 아쉬워했다. 그를 지도한 이병호 서울체고 감독은 지난 26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대부분 대회가 예선·결승만 진행되는 것과 다르게 올림픽은 예선·준결승·결승으로 경기 수가 많다"고 설명했다.

메달 획득은 실패했지만, '포스트 박태환'의 탄생을 알리는 무대로는 충분했다. 누리꾼들은 "우리나라 수영에 희망이 보였다", "끝이 아니라 이제 시작"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본 NHK는 "정말 메달을 주고 싶을 정도의 레이스"라며 "이 선수가 (한국 수영을) 끌고 나갈 존재가 될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72567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올림픽 양궁대표팀 김제덕이 27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개인전 32강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개인전 탈락했어도 2관왕 김제덕


김제덕(17·경북일고)은 27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진행된 2020 양궁 도쿄올림픽 남자 개인전 32강에서 독일 국가대표 플로리안 운루에게 세트 점수 3대7로 패했다.


앞서 혼성단체전과 남자단체전에서 맹활약하며 금메달 2개를 거머쥔 김제덕은 올림픽 첫 양궁 3관왕에 도전했으나, 이날 고배를 마셨다.

1세트까지는 가볍게 '텐'을 쏘았으나, 2세트부터 집중력이 흐트러진 것. 단체전 내내 "코리아 파이팅"을 외치며 팀의 사기를 전담했다. 경북일고에서 김제덕을 지도하고 있는 황효진 코치는 전날 CBS와의 인터뷰에서 "나라를 대표해서 (올림픽에) 나갔고, 거기에 대한 책임감도 있기 때문에 긴장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황 코치는 또 "(김제덕이) 어린 나이에 벌써 그 긴장감을 겪는다는 게 안쓰러웠다"고 부연했다.

3관왕을 향한 도전은 무산됐지만, 단체전에서 보여준 그의 활약상은 온라인에서 연일 회자되고 있다. 일본과 남자 양궁 단체전 준결승에서 승부가 나지 않을 때 그가 쏜 화살 하나가 승리를 결정하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일본 선수보다 중앙에 약 2.4cm 더 가깝게 쏜 것. 누리꾼들은 김제덕의 활약에 "든든하고 장하다", "20년쯤 계속 태극마크를 달아달라", "이게 다 제 덕이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단체전 내내 "코리아 파이팅"을 외쳤던 점에 대해서는 "호랑이의 포효"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72567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신유빈이 27일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탁구 개인전 홍콩 두호이캠과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세계 85위가 15위 맞섰다…'막내 에이스 신유빈'


신유빈(17·대한항공)은 27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단식 3회전(32강)에서 홍콩 국가대표 두호이켐에 2대4로 패배했다.

한국 여자탁구의 '막내 에이스'이자 세계랭킹 85위로 꼽히는 그였지만, 세계 15위 두호이켐을 상대하기에는 벅찼다. 신유빈은 1세트를 10대12, 2세트를 5대11로 내주면서도 마지막까지 두호이켐을 압박했다. 3세트와 4세트에서는 11대5, 11대8로 각각 승리했지만, 5세트와 6세트에서 4대11, 6대11로 패했다.

경기가 끝난 뒤 신유빈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많은 응원 감사하다. 덕분에 힘내서 재밌는 경기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유빈은 "조금 아쉽지만, 끝난 경기는 훌훌 털어버리고 남은 단체전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내달 1일 치러질 단체전 응원을 당부했다.

앞서 신유빈은 2회전에서 룩셈부르크 국가대표 니샤리엔을 상대로 영화 같은 4대3 역전승을 일궈내 화제가 됐다. 58세 베테랑 선수를 상대로 한국 탁구 대표팀 17세의 패기를 발휘한 것.

신유빈의 경기를 본 누리꾼들은 "정말 큰 가능성을 봤다. 우리나라 탁구 미래가 아주 밝다", "이번 경기 정말 대단하다고 느꼈다", "2024 파리올림픽이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이번 경험을 바탕으로 세계 탁구계의 최강자로 우뚝 서기 바란다"며 응원했다.

[이상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