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무안타에 주루사까지…강백호의 혹독했던 국대 4번 데뷔전 [도쿄올림픽]

김지수 기자
입력 2021/07/30 00:01
수정 2021/07/30 08:07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 강백호(22, kt 위즈)가 혹독한 국가대표 4번타자 데뷔전을 치렀다.

김경문(63)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9일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이스라엘과의 경기에서 6-5로 이겼다.

한국은 이날 선발투수 원태인(21, 삼성 라이온즈)과 두 번째 투수로 나선 최원준(27, 두산 베어스)이 각각 3회초와 6회초 2점 홈런을 허용하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73555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야구 국가대표팀 강백호가 29일 일본 요코마하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1차전 이스라엘전에서 9회말 주루 플레이 중 아웃되고 있다. 사진(일본 요코하마)=천정환 기자

다행히 오지환(31, LG 트윈스)이 3안타 1홈런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고 이정후(23, 키움 히어로즈), 김현수(33, LG 트윈스)가 솔로 홈런으로 힘을 보태며 타선의 힘으로 승리할 수 있었다.

하지만 4번타자 강백호의 부진은 옥에 티였다.


강백호의 방망이는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1회말 2사 3루의 선취 득점 기회에서 내야 뜬공으로 물러난 것을 시작으로 호쾌한 스윙이 나오지 않았다.

볼넷 두 개를 골라내며 두 차례 출루에 성공했지만 기대했던 해결사의 면모는 보여주지 못했다. 외려 5-5로 맞선 9회말 볼넷 출루 이후 본 헤드 플레이에 가까운 주루사를 당했다.

1사 1루에서 오재일(36)이 이스라엘 투수 조시 제이드(34)와 끈질긴 승부를 이어가고 있던 가운데 투 볼 투 스트라이크에서 제이드의 13구째가 원 바운드로 들어오자 과감히 2루로 발걸음을 옮겼지만 스타트가 늦었던 데다 포수의 정확한 2루 송구로 아웃됐다.

한국은 이후 연장 10회말 승부차기에서 2사 만루를 만든 뒤 양의지(34)의 끝내기 사구로 승리를 챙겼지만 강백호는 마냥 기뻐할 수 없었다.


김경문 감독은 지난 25일 키움 히어로즈와 일본 출국 전 최종 평가전을 마친 뒤 도쿄올림픽 4번타자 자리를 강백호로 못 박았다. 주전 라인업에 대해서 말을 아끼면서도 "강백호를 4번타자로 중용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만큼 강백호에 대한 기대와 믿음이 컸다.

그러나 강백호는 첫 경기에서 국가대표 4번타자의 무게감을 이겨내지 못한 모습이었다. 큰 무대에서 좀처럼 긴장하지 않는 강백호 특유의 배짱이 나타나지 않았다.

강백호는 오는 31일 미국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도 4번타자 출전이 유력하다. 이스라엘전 경험을 발판으로 각성이 필요한 시점이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