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토론토, 마침내 움직인다...워싱턴에서 브래드 핸드 영입

김재호 기자
입력 2021/07/30 01:04
수정 2021/07/30 01:23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워싱턴 포스트' 워싱턴 내셔널스 전문 기자 제시 도어티는 30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내셔널스 불펜 투수 브래드 핸드(31)가 토론토로 이적한다고 전했다. 양 구단은 곧 이를 공식화했다.

올스타 3회 경력의 핸드는 11시즌동안 4개 팀에서 437경기 등판, 31승 48패 126세이브 평균자책점 3.65의 성적 기록했다. 2020년 세이브 부문 리그 1위(16세이브)를 기록했다.

73559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토론토가 브래드 핸드를 영입한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번 시즌 41경기에서 42 2/3이닝 던지며 평균자책점 3.59, WHIP 1.148 9이닝당 1.1피홈런 3.8볼넷 8.9탈삼진 기록했다. 26차례 세이브 상황에서 21개의 세이브를 기록했다.


'USA투데이' 메이저리그 전문 기자 밥 나이팅게일은 토론토가 핸드를 받는 대가로 신인 포수 라일리 애덤스(25)를 내줄 예정이라고 전했다.

2017년 드래프트 3라운드 지명 선수인 애덤스는 이번 시즌 빅리그에 데뷔, 12경기에서 28타수 3안타의 성적을 기록했다. 또 다른 신인급 포수 알레한드로 커크에 밀려 많은 기회를 얻기가 현실적으로 힘든 상황이었다.

[보스턴(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