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키움, 9회말 통한의 실점 ‘6연패 탈출 실패’ [종합]

안준철 기자
입력 2021/09/22 18:53
수정 2021/09/22 19:25
키움 히어로즈가 눈앞에 왔던 6연패 탈출이 무산됐다.

키움은 22일 인천 SSG랜더스 필드에서 열린 SSG랜더스와 경기에서 7-7로 비겼다. 7-6으로 앞선 9회말 마무리 김태훈이 SSG 김성현에게 동점 홈런을 허용하고 말았다.

이로써 키움은 9경기 연속 무승(3무6패) 늪에 빠졌지만, 한 계단을 올라 NC와 공동 5위가 됐다. 53승 8무 54패의 SSG는 NC, 키움과의 승차가 0.5경기다.

90706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키움 히어로즈의 6연패 탈출이 또 무산됐다. 사진=천정환 기자

키움의 에이스이자 다승 1위인 에릭 요키시가 무더기 실책 속에 시즌 최소인 3⅔이닝만 던지며 6실점(4자책)으로 부진했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아 패전을 면했다.

2-6으로 뒤진 키움은 6회초 2점, 7회초 2점을 따며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8회초 박병호가 서진용의 직구를 공략해 역전 홈런을 터뜨렸다.


하지만 믿었던 마무리 김태훈이 동점을 허용했다. SSG는 9회말 1사에서 김성현이 김태훈의 높은 투심을 때려 동점 홈런을 날렸다.

광주 경기에서는 선두 kt가 KIA 타이거즈에 2-7로 패하며 4연승에 실패했다. 지난해 신인상을 받은 소형준은 ⅓이닝 7실점(5자책)에 그쳤다. 이는 데뷔 선발 최소 이닝이다.

LG트윈스는 대전 경기에서 장단 15안타를 몰아치며 최하위 한화 이글스에 12-3 대승을 거두고, 전날 6-15 대패를 설욕했다.

LG는 58승 4무 47패를 기록하며 이날 롯데 자이언츠에 덜미를 잡힌 2위 삼성 라이온즈(61승 8무 47패)와 승차를 1경기로 좁혔다.

삼성은 사직 롯데전에서 안타 18개를 허용하며 8-17로 완패했다. 6회초까지 4-4로 팽팽히 맞섰지만 불펜이 붕괴했다. 난타를 당하며 6회말 5점, 7회말 7점을 내주고 백기를 들었다.

구자욱은 7회초 김진욱의 실투를 놓치지 않고 시즌 20호 홈런으로 연결해 데뷔 첫 20홈런-20도루를 달성했지만, 팀 패배로 빛을 잃었다.

롯데는 52승 3무 58패를 거두고 공동 5위 NC, 키움을 3경기차로 추격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