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대기록 자축한 5안타 3타점 전준우 "매 순간 집중하고 있다" [MK현장]

김지수 기자
입력 2021/09/25 21:36
수정 2021/09/25 21:52
롯데 자이언츠 캡틴 전준우(35)가 팀 연패 탈출과 대기록 달성의 기쁨을 동시에 맛봤다.

롯데는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12-6으로 이겼다. 2연패에서 벗어나 5위 키움을 4경기 차로 뒤쫓았다.

롯데는 이날 3번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출전한 전준우의 활약이 빛났다. 전준우는 6타수 5안타 3타점 2득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최근 좋은 타격감을 그대로 이어갔다.

91508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롯데 자이언츠 전준우가 25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6타수 5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출발부터 깔끔했다. 1회초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들어선 첫 타석에서 2루타로 출루해 팀 선취점의 발판을 만들었다. 이 안타로 KBO통산 25번째 5년 연속 200루타를 달성하며 의미 있는 개인 기록 하나를 추가했다. 전준우는 이후 정훈(34)의 적시타 때 홈 플레이트를 밟아 팀에 선취 득점을 안겼다.


전준우는 이후 3회, 5회에도 안타를 추가한 뒤 팀이 6-6으로 맞선 6회초 무사 만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스코어를 8-6으로 만들었다.

롯데가 11-6으로 앞선 9회초 1사 1루에서는 승부에 쐐기를 박는 1타점 2루타를 쳐내며 키움 마운드를 초토화시켰다. 6경기 연속 안타 행진과 함께 시즌 타율을 0.333까지 끌어올렸다.

전준우는 경기 후 "일단 팀이 이겨서 기쁘다.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아 있기 때문에 매 순간 집중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득점권에서 강한 면모를 보이는 부분에 대해서는 "요즘 결과가 좋아 더 좋은 기운으로 타석에 들어서는 중이다. 자신감을 가지고 더욱 열심히 해보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고척(서울)=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