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광주 남부대, 전국 최초로 대학당구선수단 창단

박상훈 기자
입력 2021/10/22 07:00
수정 2021/10/22 09:08
21일 광주당구연맹과 당구선수단 창단 선포식 및 협약식
캐롬과 포켓볼 위주 최대 6명 구성
감독은 광주당구연맹 안우평 전무
2022학년도 스포츠레저학과 신입생 중 선발
광주당구연맹이 포켓볼·캐롬테이블 5대 등 기증
100061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남부대학교-광주당구연맹 당구선수단 창단선포식 및 협약식 후 남부대 조성수 총장(첫줄 왼쪽 네 번째), 광주당구연맹 이강근 회장(왼쪽 다섯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남부대학교 제공)

내년에 전국 최초로 광주광역시에 대학당구선수단이 탄생한다.

광주광역시 소재 남부대학교(총장 조성수)와 광주당구연맹(회장 이강근)은 21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컨퍼런스룸에서 당구선수단 창단선포식 및 협약식을 열고 내년에 당구선수단을 출범시키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는 남부대 조성수 총장, 정경희 부총장, 광주당구연맹 이강근 회장 등 두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남부대 당구선수단은 2022학년도 스포츠레저학과 신입생 중에서 선발하며, 포켓볼과 캐롬(3쿠션) 종목 중심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선수단은 최대 6명이며, 감독은 광주당구연맹 안우평 전무이사가 맡는다. 

남부대는 선수단에게 국내외 대회 출전비, 훈련비, 개인 당구용품 등을 지원하며 대회성적에 따라 장학금도 지급할 예정이다.


한국체대와 숭실대가 당구특기생을 선발하지만, 대학에 당구선수단이 생기는 것은 남부대가 최초다.

광주당구연맹은 창단 선포식에서 남부대 당구교육장에 캐롬 테이블(허리우드) 3대, 포켓 테이블(민테이블) 2대 등을 기증했다.

100061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남부대 조성수 총장(왼쪽)과 광주당구연맹 이강근 회장이 협약서를 교환하고 있다.(사진=남부대학교 제공)

광주연맹과 남부대는 아울러 △우수선수 육성 상호협력 △경기력 향상을 위한 전문교육 △ 교육 관련 기자재 공동 활용 등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남부대 조성수 총장은 “대학에서 당구선수단을 전국 최초로 창단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학생뿐만 아니라 지역민에게 올바른 당구문화를 전달하고 당구 저변이 확대되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광주당구연맹 이강근 회장은 “당구인으로서 당구 저변 확대와 한국당구 미래를 이끌어갈 꿈나무 육성에 책임감을 갖고 있었다”며 “내년 창단할 남부대 당구단 선수들이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상훈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