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우즈 "이제 풀타임은 못 뛸 듯…다리 절단할 뻔"

입력 2021/11/30 08:45
수정 2021/11/30 09:10
110405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타이거 우즈의 스윙.

지난 2월 자동차 사고로 크게 다친 타이거 우즈(미국)가 사고 당시 다친 다리를 절단할 만큼 부상이 심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언젠가 필드에 복귀하겠지만 더는 풀타임을 뛰지는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즈는 30일(한국시간) 골프다이제스트와 인터뷰에서 "허리를 다친 뒤에도 에베레스트산을 여러 번 올랐다. 하지만 이제 내 몸은 에베레스트산을 오를 수 없다"고 현실을 인정했다.

그는 지난 2월 자동차 사고로 크게 다쳐 지금껏 치료와 재활을 이어가고 있다.

사고 이후 언론과 인터뷰는 이번이 처음이다.

"다리가 낫는다면 골프 대회에는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한 우즈는 그러나 "다시 정상에 오르는 것은 현실적으로 기대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우즈는 대안으로 선택적 대회 출전을 언급했다.


"필드에 복귀해도 풀타임은 못 뛴다"는 우즈는 "벤 호건이 그랬듯이 일 년에 몇몇 대회를 골라 출전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됐지만, 현실이 그렇다. 그게 내 현실이고 이해하고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사고 직후 그는 다리를 잘라낼 뻔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오른쪽 다리뼈가 산산조각이 났던 그는 "(다리 절단 가능성이) 50대50이었다. 다리 하나로 병원에서 나올 뻔했다"면서 "병원에서는 내 손이 남아 있는지 알아보려고 (여자친구) 에리카한테 아무거나 던져주라고 부탁했다"고 돌아봤다.

석 달 동안 침대에 누워 있다가 골프채를 다시 손에 쥐었다는 우즈는 휠체어에 이어 목발로 옮겨가면서 다시 일어서는 과정을 거쳤다. 최근에는 연습장에서 스윙하는 영상을 공개해 곧 필드에 복귀할 것이라는 기대를 불러일으켰다.

"아직 갈 길이 멀다. 중간도 못 왔다"는 우즈는 "다리 근육과 신경을 더 발달시켜야 한다"고 자신의 상태를 밝혔다.


끔찍한 사고와 힘겨운 재활에는 아버지한테 배운 강인한 정신력이 발휘됐다고 우즈는 밝혔다.

"특수부대에서 배운 아버지의 가르침이 유용했다. 아무리 긴 고통이라도 하나씩 잘라서 견디라는 게 아버지의 방식이었다. 9개월 동안은 지옥이지만, 두세 시간은 견딜 수 있다. 두세 시간 견디는 걸 반복하면 몇 달이 된다. 그게 쌓여서 이만큼 왔다"고 그는 설명했다.

우즈는 "지금도 체육관에 들어서면 엔도르핀이 솟는다. 내가 수많은 우승을 거둘 수 있었던 원동력이었다. 하지만 그 대가는 비쌌다. 자동차 사고 전에도 나는 열 번의 수술을 받았다"면서 "인내심을 갖고 도를 넘지 않으면서 앞으로 나아가려 한다"고 말했다.

우즈는 힘든 나날 동안에도 아들 찰리의 경기를 보러 갔던 일과 수많은 응원 문자 메시지가 감사한 일이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