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김호철 감독 '김하경 눈물짓게 한 첫 승 악수' [MK스토리]

김재현 기자
입력 2022/01/16 07:01
수정 2022/01/18 15:51
김호철 IBK 감독이 마침내 감독 데뷔 첫 승을 기록했다.

IBK는 지난 15일 오후 인천삼산체육관에서 벌어진 2021-2022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5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흥국생명을 세트스코어 3-2로 꺾고 8연패에서 탈출함과 동시에 김호철 감독의 부임 후 첫 승이 됐다.

IBK는 1세트를 흥국생명에 내준 후 2세트와 3세트를 내리 이겨 승리를 잡았다. 그러나 심기일전한 흥국생명에 4세트를 빼앗겨 5세트까지 가는 초접전 승부를 펼쳤다.

IBK는 마지막 5세트에서 표승주와 산타나, 김희진 등이 공수에서 맹할약을 펼쳐 승리했다.

세트스코어 3-2 승리로 지긋지긋한 8연패에서 탈출했다.


감독 데뷔 첫 승을 기록한 김호철 감독은 첫 승의 기쁨 보다는 안도의 한숨을 먼저 내쉬었고, 곧바로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과 악수를 나누었다. 김 감독은 이어 심판진과 일일이 악수를 한 후 그제서야 코칭스태프, 그리고 선수들과 기쁨의 하이파이브를 나누었다.

김호철 감독은 IBK 선수들에게 격려의 악수를 나누었고 김하경은 김 감독의 격려에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IBK의 8연패 탈출, 그리고 김호철 감독의 첫 승 순간을 소개한다.

4553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첫 승을 기록한 김호철 감독이 김하경을 격려하고 있다.



4553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호철 감독의 격려에 눈물을 펑펑 흘리는 김하경.



45534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IBK는 표승주와 산타나, 김희진 등의 선전으로 8연패에서 탈출했다.



45534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감독 부임 후 첫 승을 기록한 김호철 감독은 기쁨보다 안도의 한숨을 먼저 내쉬었다.



45534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과 악수를 나누는 김호철 감독.



45534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칭스태프와 하이파이브를 나눈데 이어...



45534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표승주 등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승리의 기쁨을 나누었다.



45534 기사의 7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호철 감독은 김희진 등 선수들 전원과 악수를 나누며 격려했다.



45534 기사의 8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감독의 격려에 울컥한 김하경.





[인천=김재현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