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PBA팀리그 긴급중단...출전선수 1명 ‘코로나19’ 확진

황국성 기자
입력 2022/01/21 20:45
수정 2022/01/22 06:54
PBA “선수 코로나19 양성판정으로 21일 3경기부터 중단” 공지
22일(토) 열릴 예정인 4경기도 안 열려
종반전 향한 팀리그 일정 차질 불가피
PBA “출전선수 및 관계자 PCR검사 결과 따라 23일 재개여부 판단”
6601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PBA 팀리그가 출전선수 ‘코로나19’ 확진으로 긴급 중단됐다.

PBA 팀리그가 출전선수 ‘코로나19’ 확진으로 긴급 중단됐다.

프로당구협회(PBA)는 21일 오후 “팀리그 참가선수 중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으로 ‘웰컴저축은행 PBA팀리그 21-22’ 6라운드 3일차 제3경기부터 경기를 긴급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초 이날 오후 7시에 열릴 예정이던 블루원리조트-TS샴푸히어로즈 경기와 밤 10시 예정된 SK렌터카위너스-크라운해태라온 경기가 열리지 않았다. 또한 토요일인 22일 열릴 4경기도 잠정 중단됐다.

앞서 열린 NH농협카드그린포스-신한금융투자알파스, 웰컴저축은행웰뱅피닉스-휴온스헬스케어글로벌 전은 정상적으로 개최됐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대회장인 경기도 고양 빛마루방송센터는 즉시 폐쇄됐고, PBA도 향후 팀리그 일정 등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PBA는 출전선수 및 대회 관계자 전원이 21~22일중 PCR검사를 받은 뒤 결과를 보고 23일(일요일) 경기 재개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그러나 ‘코로나19’로 팀리그가 잠정중단되면서 종반전에 접어든 팀리그 일정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현재 팀리그는 전체 일정(1~6라운드) 대부분을 소화하고 6라운드 4일치(21~24일) 경기만을 남겨놓은 상태다. 또한 자칫 장기화하면 다음주 수요일(26일) 시작하는 PBA투어 6차전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 [황국성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