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손흥민, 아스톤 빌라 상대 해트트릭…토트넘 4연승 [EPL]

안준철 기자
입력 2022/04/10 08:14
수정 2022/04/10 10:47
손흥민(30)이 아스톤 빌라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터트리며 토트넘 홋스퍼의 4연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21-22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아스톤 빌라와 원정경기에서 혼자 3골을 몰아쳤다. 토트넘은 4-0으로 이겼다.

손흥민은 EPL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것은 2020년 9월 20일 사우샘프턴과 경기에서 4골을 몰아친 뒤 1년 6개월여 만이었다.

3201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토트넘 손흥민이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사진(영국 버밍엄)=AFPBBNews=News1

이날 15·16·17호 골을 단숨에 기록한 손흥민은 리그 득점 순위에서 모하메드 살라(20골·리버풀)에 이어 단독 2위에 올랐다.

토트넘은 혼자 3골을 터트린 손흥민의 활약을 힘입어 최근 4연승을 질주했다.


18승 3무 10패 승점 57이 된 토트넘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 자리를 지켰다. 1경기를 덜 치른 5위 아스널(승점 54)과 승점 차는 3점으로 벌렸다.

토트넘의 2선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3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해리 케인의 날카로운 슈팅이 상대 수비 맞고 흘러나오자 이를 놓치지 않고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왼발 논스톤 슈팅으로 연결,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최근 3경기 연속골.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친 토트넘은 후반 5분 데얀 쿨루셉스키의 추가골이 터지면서 2-0으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여기서 손흥민의 시간이 시작됐다.

활발한 움직임으로 득점 기회를 노리던 손흥민은 후반 21분 케인의 헤딩 패스를 받아 추가 골을 넣었다.


케인의 패스가 들어가자 손흥민이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뒤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내친김에 불과 5분 뒤인 후반 26분에는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쿨루셉스키가 상대 수비를 따돌린 뒤 날카로운 크로스를 연결했다. 문전에 있던 손흥민은 이를 놓치지 않고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왼쪽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 입장에선 승부에 쐐기를 박는 골이었다.

손흥민은 4-0으로 앞서던 후반 33분 루카스 모우라와 교체돼 피치를 빠져나갔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