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아버님, 손흥민 월드클래스 맞습니다

이용익 기자
입력 2022/05/23 02:20
수정 2022/05/23 02:25
리그 최종전서 멀티골 작렬
亞 최초로 EPL 득점왕 등극
45213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멀티골을 기록한 손흥민이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아버지인 손웅정 씨는 과거 아들을 두고 한 방송에서 "절대 월드클래스가 아니다"고 고개를 내저은 적이 있지만 이제 그 말을 취소할 때가 됐다. 손흥민은 23일 0시(한국시간) 영국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토트넘과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에서 2골을 터트리며 자신의 생애 최초로, 그리고 아시아 역대 최초로 EPL에서 득점왕이 됐다. 시즌 초반부터 득점 선두를 달리던 모하메드 살라(EPL) 역시 이 날 1골을 추가하며 두 선수는 사이좋게 23골로 공동 득점왕을 차지하게 됐다.

토트넘까지 최종전을 5대0으로 크게 이기면서 3년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복귀해 기쁨이 더욱 컸다.


전반전부터 이미 챔피언십(2부) 강등이 확정된 꼴찌팀 노리치를 상대로 데얀 쿨루세브스키와 해리 케인이 골을 터트리며 앞서간 토트넘은 후반 클루세브스키의 멀티골까지 터지며 3대0으로 크게 점수를 벌리기 시작했다. 다만 손흥민은 초조한 순간을 오래 이어가야 했다. 노리치의 골키퍼인 팀 크룰이 유독 손흥민의 슈팅만 잘 막아내는 인상이 들 정도였다.

하지만 결국 손흥민은 후반 25분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골대 모서리로 밀어넣는 땅볼 슈팅으로 골을 기록하며 자신의 득점 기록을 늘렸다. 한 골을 넣은 뒤 마음이 편해진 손흥민은 뒤이어 5분만에 환상적인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멀티골까지 기록하며 23골 고지에 올라섰다. 아시아에서 온 EPL 득점왕이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특히 두번째 골이 더욱 의미있던 것은 울버햄튼과의 최종전에 교체 출전한 살라가 기어코 1골을 추가했기 때문이었다.


공동 득점왕을 인정하는 EPL 기준상 두 선수 모두 득점왕 칭호를 부여받게 됐지만 살라가 23골 가운데 페널티킥(PK)으로 5골을 넣었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손흥민의 가치는 더욱 주목받게 된다.

이로써 토트넘은 지난 시즌 해리 케인에 이어 2시즌 연속으로 득점왕을 배출했고, 한국 또한 EPL이 정식으로 출범한 1992-1993시즌 이후 영국, 트리니다드 토바고, 네덜란드, 프랑스, 코트디부아르,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불가리아, 우루과이, 이집트, 가봉, 세네갈에 이어 13번째로 EPL 득점왕을 탄생시킨 나라가 됐다. 영국이 아닌 유럽리그 전체의 득점왕으로만 치면 알리레자 자한바크시(이란)가 2017-2018시즌 네덜란드리그 페예노르트에서 21골로 아시아 선수 유럽 1부 리그 한 시즌 최다골 신기록을 세우며 네덜란드 득점왕을 차지한 적이 있지만 손흥민이 그 기록마저 넘어선 셈이다.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