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中 최고 해설가 “손흥민이 진정한 EPL 득점왕”

박찬형 기자
입력 2022/05/24 12:35
수정 2022/05/24 15:49
중국을 대표하는 스포츠방송인이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 공동 득점왕 제도가 없다면 손흥민(30·토트넘)이 단독 득점왕으로 적합하다”고 주장했다.

23일 한차오성(65)은 “손흥민이 2021-22 EPL 득점왕으로서 더 가치 있다.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30·이집트)도 23골을 넣긴 했지만, 페널티킥 5득점이 포함됐다”며 말했다.

한차오성은 중국 정부가 공들여 키운 스포츠 해설가다. 국립 교육기관에서 현대중국어(중앙방송대학), 체육학(베이징체육대학), 영어(베이징외국어대학) 학위를 차례로 취득한 후 1987년부터 중국중앙텔레비전(CCTV) 중계를 맡고 있다.

4570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토트넘 손흥민이 노리치와 2021-22시즌 최종전 승리 후 EPL 최초 아시아 득점왕 등극에 기뻐하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토트넘은 해리 케인(29)이 페널티킥을 찬다.


손흥민은 페널티킥 없이도 살라와 같은 골을 넣었다”고 설명한 한차오성은 “EPL 득점왕 트로피에 순금이 들어간다면 손흥민이 살라보다 골드 함량이 더 높은 트로피를 받아야 한다”며 강조했다.

한차오성은 “손흥민은 2021-22시즌 완벽한 플레이를 펼쳤다. 우연이나 행운, 다른 누가 도와줘서가 아니라 스스로 노력으로 EPL 득점왕이 됐다.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메시지도 전했다.

“EPL은 물론이고 유럽 5대 리그로 범위를 넓혀도 첫 아시아인 득점왕”이라며 의미를 부여한 한차오성은 “중국대표팀은 물론이고 모든 아시아 축구선수가 손흥민을 배워야 한다”고 봤다. 유럽 5대 리그는 ▲잉글랜드 EPL ▲스페인 라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독일 분데스리가 ▲프랑스 리그1이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