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SON'이 왔다! 손흥민, 빛나는 골든부트 들고 '금의환향'

이정원 기자
입력 2022/05/24 17:25
수정 2022/05/25 11:29
빛나는 골든부트와 함께 손흥민이 한국에 왔다.

2021-22시즌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손흥민(토트넘훗스퍼)이 24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한국에 들어왔다. 손흥민은 대한항공 KE908편을 타고 한국땅을 밟았다. 손흥민은 하얀 반팔티, 청바지의 간편한 차림과 함께 빛나는 골든부트를 들고 출국장을 빠져나왔다.

손흥민의 2021-22시즌은 그야말로 역대급이었다. 아시아 선수 역대 최초로 유럽 5대리그(이탈리아, 잉글랜드, 스페인, 프랑스, 독일) 득점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손흥민은 35경기에 출전 23골을 기록하며 리버풀의 에이스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골든부트를 받았다. 23골 모두 필드골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었다. 많은 스타 선수들은 물론, 매체들 역시 손흥민의 득점력을 주목했다.

45887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4일 오후 토트넘의 손흥민이 리그를 모두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사진(인천공항)=김재현 기자

또한 지난 시즌 27개(17골 10도움)을 뛰어 넘는 개인 한 시즌 공격 포인트도 달성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리그에서 23골 7도움으로 총 30개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역대급 활약을 펼치며 한국을 빛냈다. 손흥민을 보기 위해 수많은 팬들과 취재진이 몰리는 건 당연했다. 손흥민의 귀국 소식을 들은 취재진과 팬들은 오전부터 손흥민의 출구 게이트를 둘러 싸고 있었다. 나오자마자 많은 팬들이 손흥민의 이름을 연호했다. 손흥민은 환한 미소와 함께 손을 흔들었다. 자신을 따뜻하게 맞아준 팬들과 취재진에게 계속해서 감사함을 표했다. 그리고 아버지 손웅정 씨와 미리 마련된 차를 타고 집으로 향했다.

45887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4일 오후 토트넘의 손흥민이 리그를 모두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손흥민이 입국장을 나서며 응원나온 팬들을 향해 필드박수로 응답하고 있다. 사진(인천공항)=김재현 기자

소속팀 토트넘의 고된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 손흥민은 잠시 휴식을 취한 뒤 오는 6월 열리는 A매치 4연전 준비에 들어간다.


23일 발표된 벤투호 28인은 30일 파주NFC에서 일정을 시작한다.

이후 축구 대표팀은 6월 2일 브라질전(서울월드컵경기장)을 시작으로 6일 파라과이전(대전월드컵경기장), 10일 칠레(수원월드컵경기장)와 경기를 가진다. 4연전의 마지막 경기가 될 14일 상대와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특히 브라질전은 손흥민과 세계적인 슈퍼스타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와의 맞대결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잉글랜드 무대에서 한국인의 힘을 보여준 손흥민이 다가오는 A매치에서도 EPL 득점왕다운 활약을 보여줄 수 있을지 벌써부터 팬들의 기대가 크다.

[인천공항=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