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세이브왕’ 하재훈, 타자 전향 후 8타석만에 홈런포 전율! [MK인천]

김원익 기자
입력 2022/05/24 19:34
2019년 ‘세이브왕’ 하재훈(SSG 랜더스)이 KBO리그 데뷔 첫 홈런포를 날렸다. 피홈런이 아닌 타자 전향 후 생애 첫 홈런이 나오는데 까진 단 8타석 만이 필요했다.

하재훈은 2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 7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회말 무사 주자없는 상황 시즌 1호 홈런을 터뜨렸다. 롯데 외국인 투수 찰리 반즈의 4구째 높은 코스로 몰린 143km 포심패스트볼을 놓치지 않고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20m.

45932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김영구 기자

이 홈런은 하재훈이 타자로 기록한 첫 번째 홈런이기도 하다. 아마추어 시절엔 포수, 미국 프로야구에서 줄곧 외야수로 뛰었던 하재훈은 일본 프로야구 야쿠르트와 독립리그 시절에도 대부분을 타자로 커리어를 보냈다.


그리고 2019 SK 2차 2라운드 16순위로 입단한 이후엔 투수로 보직을 전환, 데뷔해에만 36세이브를 기록하며 부문 1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후엔 어깨 부상에 시달리며 거의 2년여를 날렸다.

그러다 2021시즌 후 다시 외야수 글러브를 꼈다. 야구 인생의 새로운 도전인 동시에, 야수로 복귀한 것이었다.

이후 하재훈은 올 시즌이 시작된 이후 퓨처스리그에서 외야수로 짧은 기간 담금질을 마쳤다. 타율 0.211로 정확도엔 약점을 보였지만 18경기에서 4홈런 16타점을 기록하며 장타력을 보여줬다.

45932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김영구 기자

최근 SSG 타선의 부진이 길어지고 결원이 생기자 예상보다 이른 시기 콜업됐다. 이후 19일 두산전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당일 데뷔 경기서 타점을 신고한 하재훈이 홈런을 치는 데 더 필요한 시간은 그리 길지 않았다.

21일 LG전 2타수 무안타, 22일 LG전 1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하재훈은 딱 8타석째인 24일 경기 첫 번째 타석에서 홈런포를 신고하며 자신의 천재성을 증명해보였다.

4회 말 공격이 진행중인 현재 SSG는 하재훈의 홈런에 힘입어 롯데에 1-0으로 앞서고 있다.

[인천=김원익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