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LG 복덩이’ 문성주 복귀 임박...실전 경기 소화 [MK현장]

김원익 기자
입력 2022/05/29 12:08
수정 2022/05/29 19:55
LG 트윈스의 복덩이 문성주의 부상 복귀가 임박했다. 실전 연습경기를 소화하며 실전 출전 채비를 마쳤다.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은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2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의 정규시즌 경기를 앞두고 문성주의 부상 복귀 일정을 밝혔다.

류지현 감독은 “문성주가 어제와 그제 비공식 연습경기 2경기를 치렀다”면서 “다음 주 정도에 퓨처스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그 경기를 지켜보고 (1군 등록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47331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천정환 기자

5년차 좌투좌타 외야수 문성주는 올 시즌 26경기서 타율 0.381/ 2홈런 /15득점 / 13타점/ OPS 1.056의 성적을 기록하는 깜짝 활약을 펼치며 신데렐라로 거듭났다.

하지만 지난 10일 무릎 부상으로 1군 엔트리에서 말소 돼 아쉬움을 남긴 바 있다.


이제 실전경기에 들어간 만큼 복귀는 머지 않은 상황. 외야 한 자리를 두고 펼치는 1군 경쟁도 더 치열해 질 수 있다.

류 감독은 “지금 외야 자리가 쉽게 열려있지 않다는 것을 선수들도 알 것”이라며 선수들의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 이후 “아직 외야 정리 등을 고민할 상황은 아니다. 경기장에서 가장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선수를 기용하고, 나머지 선수는 대타 등으로 기용한다면 전력에 더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상 복귀가 임박한 문성주가 다시 불러올 새 바람이 머지 않았다.

[잠실(서울)=김원익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