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필드여신' 유현주 '갤러리 시선 집중' [MK화보]

김영구 기자
입력 2022/06/25 23:22
수정 2022/06/26 11:07
'필드여신' 유현주(28·골든블루)가 초청 선수로 시즌 첫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출전했지만 아쉽게 컷 탈락했다.

유현주는 25일 경기 포천에 위치한 포천힐스 컨트리클럽(예선 파72/6,610야드, 본선 6,506야드)에서 2022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2'(총상금 8억 원, 우승상금 1억 4,400만 원) 2라운드에 출전했다.

55724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55724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티잉그라운드서 남다른 스트레칭으로 몸 풀어요



557242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172cm 큰 키에서 나오는 강력한 티샷.



지난해 9월 엘크루-TV조선 프로셀러브리티 이후 9개월만에 정규투어에 참가한 유현주.

2011년 KLPGA에 데뷔한 유현주는 최근 골프 예능(SBS 편먹고 공치리)에 출연하면서 더욱 유명세를 타면서 이날 수많은 갤러리들을 몰고 다니면서 플레이를 가졌다.

557242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1번 홀 티샷 후 싱그러운 미소로 이동하는 유현주.



557242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내리막 라이에서 핀에 붙이는 정교한 어프로치샷.



557242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최근 골프예능에 출연, 유명세를 타면서 갤러리들을 몰고 다니는 유현주.



557242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린위를 런웨이로~



557242 기사의 7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남다른 몸매와 패션 감각으로 시선집중.



557242 기사의 8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쉽게 버디를 놓치는 유현주.



557242 기사의 9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쉽게 컷 탈락했지만 구름 관중을 몰고 다닌 유현주.



지난해 상금랭킹 109에 그쳐 올해 투어 시드를 잃은 유현주는 이날 1타를 줄였으나 최종합계 4오버파 148타, 공동 94위로 컷 탈락했다.


[포천(경기)=김영구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