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베트남 “이승우 V리그 거절 이유 증명…유럽 가능”

강대호 기자
입력 2022/07/04 10:26
수정 2022/07/04 12:09
이승우(24·수원FC)가 베트남프로축구 영입 제안을 뒤로하고 한국 K리그에 온 것이 옳은 선택임을 실력으로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2일 베트남 뉴스매체 ‘태오응어이드어트’는 “이승우는 V리그1 하노이에 와줄 수 있냐는 연락을 거부했다. 2022 K리그1 8득점 2도움으로 수원FC에 입단한 이유를 보여주고 있다”며 보도했다.

한국은 2023-24 아시아축구연맹(AFC) 리그랭킹 2위, 베트남은 14위다. ‘태오응어이드어트’는 “이승우는 ‘한국의 메시’로 불리던 과거의 자신감을 되찾는 중이다. 유럽 복귀도 충분히 생각할만한 경기력”이라고 봤다.

58369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수원FC 이승우가 2022 K리그1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촬영에 응하고 있다. 사진=천정환 기자

이승우는 19경기 평균 77.2분을 뛰며 ▲프리킥 유도 1위 ▲경기 MVP 공동 2위 ▲득점 공동 4위(8골) ▲라운드 베스트11 공동 4위 ▲공격포인트 공동 6위로 이번 시즌 K리그1 최정상급 활약을 펼치고 있다.


‘태오응어이드어트’는 “한국 팬들도 이승우에게 큰 지지를 보낸다. 24살은 축구선수로서 아직 늦지 않은 나이다. 바르셀로나 유소년팀에서 보여준 타고난 소질을 표출하면 다시 유럽에 진출하여 세계적으로 빛나도 이상하지 않다”며 잠재력을 높이 평가했다.

이승우는 바르셀로나 U-15 시절 29경기 39득점으로 클럽 대선배 리오넬 메시(35·아르헨티나)의 30경기 37득점을 능가하여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다. 6월28일 스페인 일간지 ‘스포르트’는 “세계에서 가장 유망한 축구선수 중 하나”로 당시 위상을 설명했다.

[강대호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