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배구여제 건재하고, 김다은·김미연 펄펄 난 흥국생명! IBK기업은행 완파 [MK순천]

이정원 기자
입력 2022/08/13 15:36
수정 2022/08/13 22:34
김연경이 국내 무대 복귀전에서 승리를 챙겼다.

권순찬 감독이 이끄는 흥국생명은 13일 순천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A조 IBK기업은행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6, 25-23, 24-26, 28-26)로 승리하며 순조로운 대회 출발을 알렸다.

흥국생명은 코로나 악재가 덮치고, 부상 결원까지 있어 가용 인원이 8명 밖에 안 됐지만 모두가 하나가 되어 최선을 다했다. 1년 만에 국내 무대 복귀전을 가진 김연경은 18점을 올렸고, 김미연도 16점으로 힘을 줬다. 무엇보다 김다은이 22점으로 펄펄 날았다.

71614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흥국생명이 순조로운 개막 출발을 알렸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IBK기업은행은 이렇다 할 힘을 내지 못했다. 육서영이 12점, 최정민이 11점을 올렸지만 김희진이 주포다운 활약을 펼치지 못하고 11점에 머물렀다.


1세트 초반 흥국생명이 앞서갔다. 코로나19로 8명 밖에 뛰지 못하는 상황이지만 선수들은 투혼과 투지를 보여줬다. 세터 박혜진은 김연경은 물론이고 김미연과 김다은까지 모든 공격수들을 두루 활용했다.

IBK기업은행은 공격에서 활로를 찾지 못했다. 범실을 남발했고 공격에서 힘을 줘야 할 김희진도 많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그래도 기회는 있었다. 15-18에서 이솔아가 날카로운 서브에이스를 올리며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그러나 김연경을 넘지 못했다. 19-16에서 시작된 김연경의 서브는 세트 끝날 때까지 이어졌다. 흥국생명이 우려를 딛고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 초반 IBK기업은행이 근소하게 앞서갔다. 1세트 풀리지 않던 좌우 공격이 풀리기 시작했다. 9-9 동점이 되었어도 역전을 내주지 않았다. 김희진과 박민지가 연이어 득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 김연경뿐만 아니라 김미연과 김다은도 공격에서 만만치 않은 파괴력을 보여줬다. 흥국생명은 동점을 만든 뒤 20-20에서 김미연의 퀵오픈, 상대 범실, 김다은, 김연경의 연속 공격 득점에 힘입어 24-20을 만들었다. IBK기업은행은 연속 3점을 따내며 23-24까지 만들었으나 마지막 육서영의 공격이 박수연에게 막혔다.

71614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연경이 김수지와 김희진을 앞에 두고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3세트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흥국생명이 6-1로 앞서가는듯했지만, IBK기업은행도 상대 범실과 공격 득점을 앞세워 6-6 동점을 만들었다. 11-11이 되었다. 김연경의 득점이 나오자 관중석에서 환호가 나왔다. 3세트 중반 들어서도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지만, 15-15에서 김연경의 득점으로 두 번째 테크니컬 타임아웃에 도달한 흥국생명이었다.

흥국생명은 기세를 이어갔다. 박수연의 서브에이스에 이어 김연경의 연속 득점으로 기세를 올렸다. IBK기업은행도 김수지와 최정민 등의 연속 득점을 묶어 22-22 동점을 만들었고, 듀스까지 끌고 갔다. 결국 IBK기업은행은 24-24에서 육서영과 이솔아의 블로킹 득점에 힘입어 승부를 4세트로 끌고 갔다.

4세트에도 시소게임은 계속됐다. 1~3세트와 마찬가지로 근소하게 앞서간 팀은 흥국생명이었다. IBK기업은행은 중요한 순간마다 나온 범실이 아쉬웠다. 김호철 감독은 선수들을 다그치며 집중력을 깨웠다. 선수들은 다시 일어났고, 한 점 한 점 쫓아갔고 결국 19-19 동점을 넘어 21-19 역전을 만들었다. 이어 김희진의 서브에이스로 22-19를 만들었다.

그러나 세트를 가져오지 못했다. 연이은 범실과 김나희의 블로킹으로 다시 22-22 동점을 허용했고 또 듀스까지 승부를 끌고 갔으나 흥국생명을 넘지 못했다. 26-26에서 박혜진의 연속 블로킹이 나왔다. 흥국생명은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순천=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