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단 7명으로 IBK 제압, 권순찬 감독 "교체 없이 뛰어준 선수들, 고마워" [MK순천]

이정원 기자
입력 2022/08/13 16:45
수정 2022/08/13 16:50
"교체 없이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우리는 지금보다 더 빠른 플레이 보일 수 있다."

권순찬 감독이 이끄는 흥국생명은 13일 순천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A조 IBK기업은행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6, 25-23, 24-26, 28-26)로 승리하며 순조로운 대회 출발을 알렸다.

대회 시작 직전 팀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이나 나왔다. 정윤주, 김채연 등 부상 선수까지 제외하면 가용 인원은 단 8명뿐이었다.

71621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권순찬 감독이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흥국생명은 이날 교체 없이 7명의 선수가 풀타임을 소화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그러나 흥국생명은 포기하지 않았다. 양 팀 최다인 22점을 올린 김다은을 축으로 김연경과 김미연, 김나희, 박혜진, 박수연, 김해란이 똘똘 뭉쳐 IBK기업은행을 흔들었고, 결국 승리를 가져왔다. 권순찬 감독은 이날 단 한 번의 교체도 하지 않았다.


도수빈이 제2 리베로로 대기를 하고 있었지만 시작부터 끝까지 김해란이 버텼다.

경기 후 권순찬 감독은 "교체 멤버가 없어 걱정을 했다. 고참 선수들이 버틸 수 있다고 해줘 고마울 따름이다. (김)해란 선수도 무릎이 안 좋은데 끝까지 하겠다고 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오늘 교체 없이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어설픈 첫 승이다(웃음). 아무쪼록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적장 김호철 감독은 흥국생명을 향해 "플레이가 빨라졌다. 지금의 흐름을 유지한다면 충분히 우승도 가능하다고 본다"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하지만 권순찬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지금보다 더 빠른 플레이를 보여줄 자신이 있다.

"박혜진이 빠른 게 아니다. 다솔이가 더 빠르다. 지금보다 더 빠를 수 있다. 못 보여줘서 아쉬울 따름이다." 권순찬 감독의 말이다.

김연경이 2020-21시즌 챔프전 3차전 이후 처음으로 국내 팬들에게 인사를 했다.


김연경은 18점, 공격 성공률 34%, 리시브 효율 22%를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복귀전을 마무리했다.

권순찬 감독은 "공격 높이도 그렇고 매달려서 때리는 경우가 있다. 맞춰야 될 시간이 필요하다. 리시브는 괜찮았다. 자신에게 목적타 서브가 올 거라 예상을 하고 잘 대비했다"라며 "연경이가 수비 훈련을 위해 야간에도 나와 훈련을 한다. 선수들도 그걸 보고 따라 나와 하고 있다. 긍정적이다"라고 칭찬했다.

한 번의 고비를 넘겼지만, 아직 끝난 건 아니다. 17일 GS칼텍스와 대회 2번째 경기도 이 멤버 그대로 치러야 한다. 더욱 최악의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더 나온다면 대회 규정상 몰수패를 당할 수도 있다.

권 감독은 "일단 휴식을 취하고, 내일부터 구상을 해보겠다. 운동량도 줄여야 할 것 같다. 현재 교체 선수가 없다. 앞으로 남은 일정을 어느 정도 버티냐가 중요하다"라고 힘줘 말했다.

[순천=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