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증권

금감원, 라임운용 환매중단 사태 전격 조사 착수

진영태 , 김제림 입력 2019.10.09 17:53   수정 2019.10.09 19:45
  • 공유
  • 글자크기
"경영 실패로 심각한 사안"
6200억 펀드 인출 중단
◆ 라임 환매중단 사태 ◆

금융감독원이 대량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펀드 가입고객에게 제때 수익금을 주지 못하는 신뢰를 저버린 부분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가 진행될 전망이다. 라임자산운용은 채권 편법거래 의혹으로 지난 8월 말부터 금감원의 현장조사를 받아왔으며, 대규모 펀드환매 중단 사태로 추가 현장조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9일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에 '펀드환매이행계획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하고 6200억원대 펀드환매 중단 사태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난 1일 200억원대 3개 사모펀드에 대한 환매 연기 사태가 발생했고, 8일에는 6200억원대 대규모 사태로 커지면서 라임자산운용에 추가자료를 요청했다"며 "고객의 펀드환매 시점이 자유로운 개방형 펀드가 아닌 자금지급 시점이 특정된 폐쇄형 펀드에서 문제가 생긴 만큼 라임자산운용의 경영·자금관리 실패라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개방형 펀드는 고객 선택에 따라 언제든 중도환매가 가능한 상품으로 일시적으로 환매요청이 몰리면 유동성의 단기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비해 폐쇄형 펀드는 중도환매가 불가능한 상품으로 만기 시에만 수익금을 지급하는 경우다. 전날 6200억원대 환매중단 사태 상품 중 개방형 펀드는 4400억원, 폐쇄형 펀드는 180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펀드환매 시점이 지연되고 있지만 해당 펀드에 대량손실이나 부도 등의 이벤트가 생긴 것은 아니기 때문에 금감원과 함께 사태를 살펴본 뒤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1일 1차 환매연기 사태 당시 받았던 라임 측의 환매이행계획서가 부실해 계획서를 다시 요청하고, 필요시 현재 진행 중인 채권편법거래 의혹에 대한 현장조사를 연장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대해 라임자산운용 관계자는 "펀드 내 자산별로 상환 스케줄을 정리해 환매 계획을 세우고 있으며 금감원에 꾸준히 펀드 유동성 상황을 보고하고 있다"며 "메자닌 기업 주가가 많이 떨어진 상황에서 고객 수익 보호를 위해선 잠시 환매를 중단하는 게 낫다고 금감원과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앞서 라임 측은 상장회사 전환사채(CB)를 비상장회사와 편법으로 거래해 펀드 수익률을 관리해 왔다는 의혹을 받았다.

[진영태 기자 / 김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