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증권

현대차 시총 제친 카카오…질주 계속될까

김규식 기자
입력 2020.05.22 17:19   수정 2020.05.22 21:33
  • 공유
  • 글자크기
美 대표기술주와 PER 비교

22일도 4% 오르며 '파죽지세'
톱10 다 빠지는데 네이버와↑
시총 21.5조…LG생건에 육박

PER 68배…구글의 두배이상
130배인 아마존의 절반 수준
이커머스 비중 커 언택트 수혜
이미지 크게보기
카카오 시가총액이 22일 현대차를 앞질러 전체 상장사 가운데 9위에 올랐다. 카카오 시가총액은 최근 들어 현대차를 수차례 앞섰지만, 종가 기준으로 따돌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카카오 주가는 전일 대비 4.0% 올라 24만7000원을 기록했다. 이 결과 카카오 시가총액은 21조5062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 우선주를 제외하면 전체 상장사 가운데 9번째다. 반면 이날 현대차 주가는 전일 대비 2.78% 떨어져 9만4500원에 장을 마쳤다. 현대차 시가총액은 이날 종가 기준으로 20조1916억원이다. 이날 카카오와 현대차 시가총액 차이는 1조3146억원에 달한다. 이날 네이버 주가 또한 전일 대비 2.44% 올라 23만500원을 기록했다. 네이버는 이날 시가총액 4위를 차지했는데, 3위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차이가 3조273억원에 그쳤다.

한국 기술주가 이처럼 증시를 뒤흔든 배경에는 '언택트(비대면)' 확산이 결정적 역할을 했다. 한국과 미국 기술주 모두 '언택트' 수혜 사업의 비중이 클수록 주가수익비율(PER)이 높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카카오가 대표적인 사례다. 지난 1분기 카카오는 콘텐츠 부문 매출이 49.1%에 달했다. 음악, 게임은 물론 웹툰까지 다양한 사업을 통해 매출 4266억원을 거뒀다. 플랫폼 부문 매출은 50.9%였는데, '선물사기'나 '모빌리티' 등과 같은 다양한 신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광고 수익 비중은 크지 않다. 특히 최근 들어 '핀테크(Fintech)' 사업으로 영역을 넓히면서 성장성 또한 인정받고 있다. 이를 반영해 카카오의 올해 예상 PER는 68.0배에 달한다.

황승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바로투자증권 인수와 함께 증권사 라이선스를 확보한 뒤로 가입자 100만명을 이미 확보했다"면서 "공인인증서 폐지와 같은 긍정적인 이벤트도 있기 때문에 중·장기적 성장 추세는 더욱 견고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또한 지난 1분기 비즈니스 플랫폼(전자상거래) 사업 매출 비중이 43.3%였다. 반면 같은 기간 광고 매출 비중은 8.3%에 그쳤다.


네이버는 올해 예상 PER가 39.4배를 기록하고 있다.

'언택트' 확산에 따른 옥석 가리기는 미국 증시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전자상거래 매출 비중이 높을수록 주가 강세가 돋보이고, 광고 매출 비중이 높으면 힘을 못 쓰는 형국이다. '언택트' 확산으로 가장 큰 수혜를 입은 기업은 아마존이다. 아마존 주가는 최근 3개월 사이 16.7% 급등했다. 이 결과 올해 예상 실적으로 추산한 아마존 PER는 21일 기준 129.8배에 달한다. 아마존은 '언택트' 대장주로 꼽히며 올해 예상 실적보다 주가 수준이 높게 유지되고 있다. 지난해 말 아마존 PER는 80.3배였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주가 수준이 1.5배 급등했다.

반면 광고 매출 비중이 높은 구글은 주가 상승이 제한적이다. 구글은 지난해 광고 매출 비중이 82.0%였다. 반면 콘텐츠 사업은 부진해 지난해 유튜브 매출 비중이 9.8%였다. 이를 반영해 구글 모회사 알파벳 보통주(A주) 주가는 지난 3개월 사이 5.2% 하락했다.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알파벳 보통주 PER는 27.9배였다. 올해 예상 실적으로 추산한 알파벳 보통주 PER 또한 33.9배에 그친다. 주가 수준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것이다.

[김규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