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증권

주가 상승에 채권→주식 전환 늘어…7월에 23%↑

입력 2020.08.09 06:30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증시 강세 (CG)

최근 주가 상승세가 계속되면서 주식 관련 사채의 권리행사가 늘고 있다.

9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교환사채(EB) 등 주식 관련 채권의 권리 행사 건수는 358건으로 지난 6월(291건)보다 23% 증가했다.

종류별로 보면 CB가 240건, BW가 93건으로 각각 15%, 18% 늘었다. 특히 EB가 25건으로 지난달(4건)보다 5배 이상 증가했다.

CB와 BW, EB 등 주식 관련 사채는 발행 시 정해진 행사가액 등 일정한 조건에서 발행회사의 주식 또는 발행회사가 담보한 다른 회사의 주식으로 전환이나 교환이 가능한 채권을 말한다.

투자자는 해당 주식의 주가가 상승하면 채권을 주식으로 바꾸는 권리 행사를 통해 차익을 실현하려고 한다.




이에 보통 주가 상승과 권리 행사는 같은 방향으로 증가하거나 감소한다.

이태훈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주가 상승으로 전환했을 때의 가치가 올라가면서 주식 관련 사채의 권리 행사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코스피 지수가 올해 최저점(종가 기준 1,457.64포인트)을 나타내는 등 증시가 불황이었던 지난 3월 주식 관련 사채 권리 행사 건수는 64건으로 1월(167건), 2월(160건)보다 급감했다.

이후 주가가 회복되면서 5월 224건, 6월 291건을 기록하는 등 증가세를 보였다.

실제 지난달 CB 행사 건수가 많았던 금호에이치티(38건), 현대로템(11건) 등은 지난 3월 주가 평균치와 비교해 각각 41%, 97% 상승했다.

CB의 경우 기업 입장에서는 주식으로의 전환이 부채에서 자본으로 바뀌는 것을 의미하는 만큼 재무구조가 건전해진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기존 주주들의 주식이 희석된다는 점에서 해당 종목에 단기적인 조정이 올 수 있다.

아울러 해당 종목의 전망에 부정적인 신호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태훈 연구원은 "이론적인 가격을 산정해보면 보통 CB의 권리행사를 하지 않는 게 더 유리하다"며 "행사하는 과정도 복잡한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주가가 더 오른 뒤에 행사하면 그만큼 더 차익을 실현할 수 있는데도 권리를 행사한다는 것은 현금화해 해당 종목에서 탈출하고 싶다는 의미라고도 볼 수 있다"며 "이미 현재 주가가 너무 많이 올랐으며 미래에 더 큰 기대를 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짚었다.

이미지 크게보기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