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증권

"이게 실화냐" 개미들 올해 주식에 쏟아부은 금액이…

신유경 기자
입력 2020.09.17 11:09   수정 2020.09.17 14:30
  • 공유
  • 글자크기
개인투자자들 올들어 주식에만 100조원 이상 자금 투입
코스피·코스닥 55조, 해외주식 16조에 예탁금 증가분 29조
개인 투자자들이 올해 100조원 가량을 주식시장에 쏟아부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 투자자는 올해 들어 16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43조 5465억원을, 코스닥시장에서 12조 1360억원을 순매수했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약 55조원어치의 주식을 사들인 것이다. 주식 매수 대기자금 성격을 가진 투자자예탁금 역시 올해 들어 큰폭으로 늘어났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15일 기준 투자자예탁금은 56조 6821억원에 달한다. 이는 작년 말(27조 3933억원) 수준보다 29조 2988억원 늘어난 수치다. 주식을 판 이후에도 돈을 찾아가지 않고 주식시장 진입을 노리는 돈의 규모가 30조원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해외 주식 투자 규모도 상당했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세이브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4일까지 개인 투자자의 해외 주식 순매수 금액은 135억 7000만달러(약 16조원)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14억 5000만달러), 2018년(15억 7000만달러), 2019년(25억 1000만달러)에 비해 큰폭으로 증가한 수치다.

올해 들어 개인 투자자의 주식 순매수액과 예탁금 증가액, 해외주식 순매수액을 단순히 합하면 100조원을 웃돈다. 개인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증시에서 주식을 사들이며 저가매수 기회로 활용한 것이다. 국내는 물론 미국, 중국 등 주요국 증시가 회복한 점을 고려하면 투자 성적은 현재까지 양호했을 가능성이 크다.

다만 금융시장 안팎에서는 주식시장 고평가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은 전날 자본시장연구원이 주최한 온라인 컨퍼런스에서 "주식시장 가격이 전망보다 좋다 보니 실물과 금융 간 불일치가 있다고 한다"면서 "백신 개발이 연말까지 된다면 좋겠지만 만약 연기된다면 시장이 실망하면서 자산 가격이 크게 조정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강현기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중앙은행발 유동성의 힘이 줄어들고 있어 이에 의한 주가 상승과 밸류에이션 추가 상승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신유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