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증권

빅히트 일반청약 첫날 8.6조 몰려…SK바이오팜·카겜 중간 수준

김현정 기자
입력 2020.10.05 16:46   수정 2020.10.05 17:04
  • 공유
  • 글자크기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주 청약 첫날인 5일 증거금이 8조원 넘게 몰렸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빅히트는 이날 오전 10시에 일반 공모주 청약을 개시해 오후 4시에 첫날 청약 신청을 마무리했다.

각 증권사가 잠정 집계한 결과를 보면 가장 많은 청약 물량이 배정된 공동 대표 주관사 NH투자증권에서 이날 빅히트 청약 경쟁률은 69.77대 1을 기록했다.

공동 대표 주관사 한국투자증권과 공동 주관사 미래에셋대우에서 청약 경쟁률은 각각 114.82대 1, 87.99대 1로 집계됐다. 인수회사 키움증권에서 경쟁률은 66.23대 1이었다.

청약 신청 주식 수로 산출한 첫날 증거금은 4사를 합쳐 약 8조6000억원 규모다.


첫날 증거금 기준으로 앞서 상장 흥행에 성공한 SK바이오팜(약 5조9000억원)보다 많고 카카오게임즈(약 16조4000억원)보다는 적은 수준이다.

빅히트 청약을 앞둔 지난달 28일 기준 펀드나 주가연계증권(ELS) 등 금융상품을 살 수 있는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고는 63조100억원으로 사상 처음 63조원을 돌파했다.

여기에 같은 날 투자자예탁금 54조8187억원을 합치면 증시 대기성 자금만 약 118조원에 이른다.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에서 확정한 빅히트 공모가는 13만5000원, 일반 공모 주식 수는 전체 공모 물량의 20%인 142만6000주다.

만약 증거금 100조원이 몰리면 경쟁률이 1038대 1로 치솟으면서 개인 투자자는 증거금 1억원을 넣어도 1주밖에 받지 못한다.

빅히트는 오는 6일까지 이틀간 일반 청약을 거쳐 15일 코스피에 상장한다.

[김현정 기자 hjk@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