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증권

기업 60여곳·유명대학 등 옵티머스펀드에 투자

입력 2020.10.18 22:52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문 닫힌 옵티머스 자산운용사

수천억원대 피해를 낳은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수십곳의 기업과 유명 사립대학 등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옵티머스 펀드가 5천억원 넘게 환매하지 못하면서 이들 기업과 대학 등은 투자금을 상당부분 돌려받지 못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18일 증권업계 등을 통해 입수된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명단 자료에 따르면 옵티머스가 펀드를 판매하기 시작한 2017년 6월부터 지난 5월까지 법인과 개인 등 3천명이 넘는 가입자가 옵티머스 펀드에 1조5천억원 넘게 투자했다.

기업들 가운데에는 한화그룹의 비상장사인 한화종합화학과 오뚜기[007310], BGF리테일 등 상장사를 비롯해 60여개 기업이 옵티머스에 수천억 원을 투자했다.

한화종합화학은 수차례에 걸쳐 총 수백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손실 금액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오뚜기는 100억원 이상을 옵티머스 펀드에 넣었고, BGF리테일[282330]도 100억원을 투자했다.


HDC[012630]와 한일시멘트[300720] 등도 수십억원을 넣었다.

옵티머스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고 해놓고 비상장기업의 사모사채 등에 투자해 사실상 '사기 펀드'로 드러나면서 5천억원 이상 환매가 중단된 상태다.

앞서 JYP엔터테인먼트는 40억원을 투자했다가 12억원을 손실 처리했고, LS일렉트릭도 자회사 LS메탈이 50억원 중 15억원을 손실 처리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성균관대와 한남대, 건국대 등 유명 대학들도 각각 40억여원을 투자했다.

재계 인사들도 옵티머스에 투자한 것으로 추정됐다.

명단에는 강병중 넥센그룹 회장의 이름도 올라와 있는데 100억원 이상 넣었다.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도 5억원을 투자하는 등 범LG가 인사들도 옵티머스에 투자했다.

한국전파진흥원과 한국농어촌공사 등 공공기관들도 거액을 투자한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