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증권

2,500,000,000달러…하이닉스 외화채 발행성공

강우석 기자
입력 2021.01.14 17:19   수정 2021.01.14 22:00
  • 공유
  • 글자크기
韓민간기업 사상최대 규모

수요예측 123억달러몰려 흥행
반도체 호황·인텔 낸드 기대감
◆ 레이더 M ◆

이미지 크게보기
SK하이닉스가 전 세계 채권 투자자를 대상으로 무려 25억달러(약 2조7000억원)의 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한국 사기업이 외화채 발행으로 2조원 이상을 확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전날 오전(미국 현지시간) 25억달러 달러채를 발행했다. 만기를 3·5·10년으로 나누어 각각 5억달러, 10억달러, 10억달러를 조달했다. 이번 외화채는 북미와 유럽, 아시아 기관들을 대상으로 발행되는 글로벌 본드다.

SK하이닉스는 외화채 수요예측에서 모집액 대비 약 5배 많은 123억달러(약 13조5000억원)어치를 확보했다. 특히 친환경 투자 목적으로 발행한 10년물(모집액 10억달러)에도 54억달러어치 주문이 몰렸다. 풍부한 시장 수요에 힘입어 발행금리는 3년물 연 1.06%, 5년물 1.52%, 10년물 2.49%로 각각 책정됐다.


이는 청약 과정에서 투자자에게 제시한 희망금리 대비 소폭 낮은 수준이다. 한 시장 관계자는 "주문액의 70~75%가 글로벌 자산운용사 자금이었으며 5년 이상 장기 채권이 인기가 특히 많았다"며 "한국 사기업이 발행한 외화채가 희소했던 점도 주문이 몰린 배경"이라고 말했다. 한국 사기업이 2조원이 넘는 자금을 외화시장에서 조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직전까지 최고 기록은 LG화학의 2019년 발행액(15억6000만달러)이다.

시장에서는 이번 발행이 대기업 외화 조달에 보탬이 되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글로벌 신용평가시장에서 '초우량'으로 분류되지 않는데도 폭발적인 주문을 끌어모으며 흥행했기 때문이다.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SK하이닉스의 장기 신용등급을 'Baa2' 'BBB-'로 각각 부여하고 있다. 이달에 외화 조달을 준비 중인 'SK배터리아메리카'부터 간접적인 수혜를 입을 전망이다.

코로나19에도 SK하이닉스는 양호한 실적 추이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영업이익은 4조4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3%가량 늘어났다. 올해 실적 전망은 더욱 우호적이다.


국내 반도체 애널리스트들은 SK하이닉스의 올해 영업이익을 9조원 안팎으로 전망하는 분위기다. SK하이닉스는 운영자금을 마련하고 친환경 사업에 투자하고자 외화 조달에 나섰다.

[강우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