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올해 10조 던진 연기금, 그래도 이 종목은 샀다고?

입력 2021/02/09 17:32
수정 2021/02/10 09:27
연기금·기타법인 순매수 순위

빅히트 1137억어치 산 연기금
LG디스플레이·CJ제일제당 등
검증된 실적株 위주로 순매수

기관에 포함안되는 기타법인
삼성전자·LG전자·모비스 베팅
횡보장서 투자방향에 주목할만
13587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스피가 이달 들어 3100선에서 횡보를 거듭하는 가운데 연기금과 기타법인이 사들이는 종목이 주목을 끌고 있다. 연기금은 투자신탁과 함께 증시가 어떻게 흘러갈지 방향성을 예측하고 투자하는 기관투자가로 꼽힌다. 기타법인은 금융사를 제외한 기업들로 자체적인 수익 창출 등을 위해 투자하기 때문에 증시 판단에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코스피 횡보가 길어지는 가운데 연기금과 기타법인이 담은 종목들이 주목을 끄는 이유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일까지 연기금은 빅히트를 가장 많이 순매수했다. 이 기간 연기금은 빅히트를 1137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이 뒤를 삼성바이오로직스, 키움증권, LG디스플레이가 이었다. 모두 지난해 4분기 깜짝 실적을 발표했거나 좋은 실적이 예상되는 종목들이다.


연기금은 올해 들어서만 유가증권시장에서 10조175억원어치 팔았는데, 이런 와중에도 '실적주'는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지난해 연간 실적이 예상보다 높아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하거나 올해 실적이 반등할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을 대거 사들였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4분기 92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이는 6개 분기 연속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를 상회한 수준이다. LG디스플레이도 지난해 4분기 685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했다. LG디스플레이는 2개 분기 연속 흑자로 깜짝 실적을 달성했다. 연기금 순매수 9위에 자리한 LG이노텍도 지난 4분기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이외에도 연기금이 산 종목들은 지난해 4분기 좋은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빅히트는 4분기 559억원의 영업이익이 예상된다. 이는 전년 동기(236억원) 대비 136.9% 증가한 수준이다.


키움증권도 4분기 전년 동기 대비 95.9% 늘어난 2351억원의 영업이익이 전망된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대체로 수급이 비어 있었으면서 이익이 턴어라운드되는 종목들을 연기금이 순매수한 듯하다"면서 "최근 주가가 많이 상승했지만 빅히트는 상장 이후 수급 상황이 긍정적이지 않았고, 키움증권과 같은 증권주도 증시가 호황인 데 비해 덜 올랐다는 평가가 나오는 업종"이라고 말했다.

기타법인 또한 올해 들어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기타법인은 기관투자가에 포함되지 않는 국내 법인을 말한다. 대체로 비금융 기업으로 시장에서 해석하는데, 기업들이 자사주를 매입할 경우 이 또한 기타법인으로 잡힌다. 기업들이 주식을 직접 매입할 때는 해당 종목 미래 가치를 높게 보는 것으로 해석된다. 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기타법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2422억원어치 순매수했다.


개인투자자가 이 기간 23조6929억원어치 순매수한 것을 감안하면 미미한 편이지만, 내부 정보에 밝은 기업들이 직접 투자했다는 측면에서 유용하다. 올해 들어 9일까지 기타법인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삼성전자로 1939억원어치 사들였다. 올해 들어 삼성전자 주가는 2.1% 상승해 코스피 상승률 7.35%를 밑돌았지만, 여전히 기업들은 미래 가치를 높게 본다는 의미다. 또한 기타법인은 삼성전자 뒤를 이어 LG전자(517억원), 현대모비스(371억원) 등을 대거 사들였다. 이 기업들이 올해 들어 자사주 매입을 공시하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비금융 기업들이 주가가 오를 것으로 기대하고 투자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올해 상반기까지 연기금은 주식 비중을 줄이기 위해 매도를 지속할 것으로 증권가는 예상해 주의가 필요하다. NH투자증권은 최근 이어진 순매도에도 연기금이 여전히 올해 국내 주식 목표 비중을 초과한 상태일 것으로 분석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코스피 레벨이 유지된다는 가정 하에 연말까지 추가로 가능한 연기금의 유가증권시장 순매도액은 30조원대로 판단한다"면서 "자산배분 목표 달성 시점이 연말인 점을 고려하면 연기금 순매도 속도는 오는 6월 전에 둔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규식 기자 / 신유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