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대한항공 회사채에 7000억 몰렸다

입력 2021/04/07 17:37
수정 2021/04/07 22:58
2000억 모집에 3배넘게 주문
BBB급 채권 흥행기록 이어가
채권시장에서 2000억원 규모 자금 조달에 나선 대한항공이 수요예측에서 흥행을 거두며 목표금액의 3배가 넘는 주문을 끌어모았다.

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날 2000억원 규모 공모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한 대한항공(신용등급 BBB+)은 1년6개월물 600억원 모집에 1330억원, 2년물 800억원 모집에 3580억원, 3년물 600억원 모집에 1980억원 자금이 몰리면서 총 6890억원의 매수 수요를 이끌어냈다.

올해 들어 신용등급 A+ 이하 비우량 회사채 가운데서도 특히 강세인 BBB+ 이하 회사채 강세장의 흐름을 탄 대한항공은 민간 채권평가회사 4개사의 대한항공 개별민평금리를 기준으로 만기별 2.759%, 3.307%, 3.954% 대비 약 40~68bp 더 낮은 금리로 조달할 수 있을 전망이다.

비우량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미매각이 발생한 작년과 달리 올해 들어 비우량 회사채에도 매수 주문이 몰리는 등 회사채시장의 투자심리가 뚜렷하게 좋아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2년물 1500억원 규모로 회사채 발행에 나섰던 두산인프라코어(BBB0)는 단 10억원의 주문을 받는 데 그쳤다.


그러나 올해 들어 현대중공업그룹의 인수 소식과 함께 회사채시장 유동성이 풍부해지면서 2월 1100억원, 3월 1200억원 규모 수요예측에 각각 2860억원, 2520억원이 몰리면서 흥행에 성공했다. 지난 2월 수요예측을 진행한 한신공영(BBB0)은 500억원 모집에 1460억원의 주문이 몰려 증액 발행에 성공했으며 같은 달 수요예측에 나선 한진칼(BBB0)도 1000억원 모집에 1520억원이 몰리면서 1440억원으로 증액 발행했다. 이 밖에 공모 회사채를 처음 발행한 DB캐피탈(BBB0)도 300억원 모집에 매수 주문 910억원이 들어오면서 500억원으로 증액 발행했다.

[안갑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