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3천피의 선물'…증권사 1분기 역대급 실적

입력 2021/04/27 17:37
수정 2021/04/27 20:54
시가총액 4대 증권사 순이익
1분기 2000억대 넘어설 전망

일평균 33조 넘는 거래대금에
수수료·신용거래 수익 급증
IPO흥행에 IB부문서도 호황

삼성증권 이달 주가 10% 올라
4061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해 '동학개미' 운동으로 역대급 호실적을 기록한 증권사들이 올해 1분기에도 어닝 서프라이즈를 이어갈 전망이다. 코스피가 '삼천피' 시대를 열고 코스닥이 '천스닥' 시대로 접어들면서 거래량과 거래 대금이 급증해 수수료 수익이 큰 폭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가 모이면서 증권사 주가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27일 에프앤가이드가 제공한 컨센서스에 따르면 시가총액 순위 1~4위(금융지주 제외) 증권사 모두 올해 1분기 2000억원대 연결 순이익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키움증권은 순이익 2238억원으로 작년 1분기(67억원) 대비 3244% 급등할 전망이다. 연말 증시 랠리가 펼쳐진 작년 4분기(2142억원)와 비교해도 4.46% 늘었다.


이외에도 미래에셋증권(2631억원), 삼성증권(2461억원), NH투자증권(2165억원) 등 모두 2000억원대 순이익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전 분기 대비 각각 36.98%, 93.81%, 185.55% 급증한 수준이다.

삼성증권은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증권의 올 1분기 순이익 컨센서스는 2461억원으로 전년 동기(154억원), 전분기(1270억원) 대비 각각 1497.84%, 193.81% 급증한 수준이다.

이는 무엇보다 지난 1분기 일평균 거래대금이 역대 최대치로 치솟으면서 그에 따른 수수료 수익이 큰 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또 대규모 신용거래, 일명 '빚투'에 따른 이자수익도 견조하게 나타났다. 개인투자자가 펀드, 예금 등 다른 자산에서 주식으로 자산 로테이션을 보이면서 장기적으로 증권주 상승 모멘텀이 형성됐다는 기대도 나온다.

올 1분기 국내 주식시장 일평균 거래대금은 33조3000억원으로 대폭 늘어나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한 바 있다.


연말 증시랠리가 펼쳐진 작년 4분기(27조6000억원)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김인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증권의 지난 1분기 수수료 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41.4% 불어난 2448억원, 이자 수익은 22.6% 늘어난 1794억원으로 예상된다"며 "분기 순이익 기준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올해 들어 미래에셋증권(6.46%), 삼성증권(7.79%), 키움증권(7.51%), NH투자증권(10.18%) 등이 모두 주가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특히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되는 삼성증권은 이달 들어 주가가 10.52% 훌쩍 뛰었다.

기업공개(IPO)시장 활성화와 딜 진행 등에 따라 IB부문도 호황이다. 솔루엠, SK바이오사이언스 등 대어급 기업공개가 진행됨에 따라 국내 1분기 IPO 인수금액은 2조1000억원에 달했다. 올해 연간 IPO 공모금액은 역대 최대인 2010년(10조1000억원)을 가뿐히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김고은 교보증권 연구원은 증권업종 톱픽으로는 한국금융지주를 꼽았다. 김 연구원은 "한국금융지주는 초대형 증권사, VC, 저축은행, 캐피털사, 부동산신탁사, 운용사 등 기업 금융 확대 국면에 최적의 자회사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다"며 "카카오뱅크의 IPO가 진행될 경우 보유 지분 가치 역시 드러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문가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