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뉴욕증시, 고용 지표 부진에 안도…MS·테슬라 1%대 강세

김경택 기자
입력 2021/05/08 06:03
수정 2021/05/08 06:13
뉴욕증시가 미국의 고용 지표 부진에 안도랠리를 펼쳤다.

7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229.23포인트(0.66%) 오른 3만4777.76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0.98포인트(0.74%) 상승한 4232.60, 나스닥지수는 119.39포인트(0.88%) 오른 1만3752.24로 거래를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4월 미국의 신규 고용은 시장 예상치를 크게 밑돌아 고용 모멘텀이 둔화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지표 부진에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예상보다 일찍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던 우려는 크게 줄어들었다.


미 노동부는 4월 비농업 부문 고용이 26만6000명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100만 명 증가를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실업률은 6.1%로 상승해 전달의 6.0%보다 높아졌다.

이에 따라 금리에 민감한 기술주들이 빠르게 반등했고, 경기민감주나 가치주가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이후 빠르게 낙폭을 축소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테슬라 등이 1% 이상 올랐고, 애플과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의 주가는 0.5~0.6%가량 상승했다.

업종별로 에너지 관련주가 1.9%가량 올랐고, 부동산, 산업주가 모두 1% 이상 올랐다. 기술주도 0.8%가량 오르는 등 11개 업종이 모두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일 대비 1.70포인트(9.24%) 하락한 16.69를 기록했다.

[김경택 매경닷컴 기자 kissmaycr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