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중간배당금 4조원 이를 듯…오늘까지 주식 매수해야

입력 2021/06/28 06:07
수정 2021/06/28 08:31
6204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상장사 배당금 (PG)

상반기가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중간배당에 관심이 쏠린다. 올해는 작년보다 규모가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배당을 받으려면 28일까지 해당 기업의 주식을 매수해야 한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5일까지 올해 중간 배당을 결정을 공시한 상장사는 모두 58곳에 이른다. 유가증권시장 38개사, 코스닥시장에서는 20개사다.

아직 공시하지 않은 삼성전자[005930]를 포함하면 59곳에 달하고, 기업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던 2020년 상반기(46곳)는 물론,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49곳)보다도 많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019년 상장사의 중간 배당금은 3조7천128억원이었고, 지난해에는 21.3% 줄어든 2조9천208억원이었다.

올해는 기업 수가 크게 늘면서 2019년을 넘어 4조원 안팎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작년 코로나19 여파로 반기 배당을 중단했다가 재개하는 기업도 있고, 처음 중간배당을 하는 기업들도 있기 때문이다.

우선 현대차와 에쓰오일이 반기 배당을 하기로 했다.

현대차[005380]는 2015년부터 중간 및 기말 배당을 했지만,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환경 악화와 불확실성을 이유로 중간배당을 하지 않았다.

현대차는 2019년 주당 1천원의 중간배당을 했다.

에쓰오일은 지난해 대규모 손실로 반기 배당을 하지 않은 바 있다.


이와 함께 현대중공업지주[267250]와 LG유플러스[032640], 이노션[214320], 씨젠[096530] 등은 상장 이후 처음으로 중간배당을 결정했다.

내달 1일부터 배당 제한이 풀리면서 은행권의 중간배당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다.

하나금융은 매년 중간배당을 해왔지만, KB·신한·우리금융은 지금까지 한 적이 없어서 올해 처음 중간배당에 나설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배당 기대감 등으로 최근 해당 기업들의 주가도 오르고 있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 21일 7만9천900원에서 25일에는 8만1천600원으로 2.1% 올랐고, 4대 금융지주사도 지난 24∼25일 이틀간 3% 이상 상승했다.

중간배당 기준일은 오는 30일이지만, 이틀 전인 오는 28일까지 해당 주식을 사야 중간배당을 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