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남양유업, 매각주총 돌연 연기…한앤컴퍼니 "법적조치 나설것"

입력 2021/07/30 17:32
수정 2021/07/30 22:41
남양유업이 30일 개최 예정이던 경영권 지분 매각 절차 종결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돌연 연기하고 나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주주인 홍원식 전 남양유업 회장 등 오너일가 지분을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하려던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한앤컴퍼니 측은 "법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남양유업은 임시 주주총회 결과 공시를 통해 "금번 임시 주주총회는 연기의 의제가 제안돼 심의한 결과 9월 14일로 연기하는 것으로 결의됐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정관 변경 및 윤여을 한앤컴퍼니 회장 등 신규 이사 선임 건을 의안으로 상정할 예정이었다.


남양유업 측은 "기존 주주와 한앤컴퍼니 측 주식매매계약 종결을 위한 준비 시간이 필요하다"며 "오늘 처리 예정이던 안건은 9월 주주총회에서 다시 다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전 회장 등 오너일가는 지난 5월 27일 한앤컴퍼니와 지분 53%를 3107억원에 매각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한앤컴퍼니 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한앤컴퍼니는 "오늘 개최된 남양유업의 임시 주주총회에서 경영권 이전 안건을 상정조차 하지 않고 현 대주주인 매도인의 일방적인 의지에 의해 6주간 연기된 점에 대해 한앤컴퍼니는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한앤컴퍼니는 이어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승인을 포함한 모든 사전 절차를 완료해 오늘(30일) 예정되어 있던 주식매매대금 지급 준비도 마친 상태"라고 강조했다. 한앤컴퍼니는 "양측이 애초 합의에 의해 이날 경영권 이전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소집했는데 주총 당일 매도인이 입장을 뒤집어 협의나 합리적 이유 없이 임시 주주총회를 6주간 연기한 것은 명백한 주식매매계약 위반"이라며 "한앤컴퍼니는 법적조치를 포함한 모든 대응방안에 대한 검토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강두순 기자 / 진영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