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코로나19 위기에도 국내 100대 기업 매출·순이익 모두 늘어"

입력 2021/12/02 12:00
수정 2021/12/02 13:46
월간현대경영, 국내 100대·500대 기업 매출·순이익 분석
평균 매출·순이익은 100대 기업이 500대 기업보다 높아
111102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19 경기 영향 (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 속에서도 지난해 국내 100대 기업의 매출과 순이익은 모두 전년 대비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전문지 월간현대경영(이사장 변형윤 서울대 명예교수)은 지난해 100대 기업의 매출이 전년 대비 1.9%(27조6천490억원), 순이익은 7.0%(3조773억원)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2일 밝혔다.

100대 기업의 지난해 매출액은 총 1천465조원, 순이익은 47조원으로 조사됐다. 전년도 매출액은 1천437조원, 순이익은 45조원이었다.

매출액 순위 500대 기업을 기준으로 봐도 매출액과 순이익이 모두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기업은 지난해 매출 2천128조원, 순이익 82조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각각 1.9%와 11.6% 증가했다.

100대 기업의 1개사당 평균 매출액은 14조6천488억원으로 500대 기업의 1개사당 평균 매출액(4조2천565억원)에 비해 3배 이상 많았다.

1개사당 평균 순이익도 100대 기업이 500대 기업의 평균보다 3배가량 높았다.

한편 100대 기업 중 상위 10대 기업의 지난해 매출액은 48조6천299억원, 순이익은 2조9천847억원으로 작년보다 각각 4.7%와 30.4% 증가했다.

이는 500대 기업의 1개사 평균보다 매출액은 11배, 순이익은 18배 높은 수준이다. 100대 기업에 비해서는 매출은 3배, 순이익은 6배 이상이다.

월간현대경영은 500대 기업보다는 100대 기업이, 100대 기업보다는 10대 기업이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흔들림 없는 매출과 순이익을 기록하며 선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