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소문난 잔치 이름값 했네"...LG엔솔 청약 첫날 32조원 몰려

입력 2022/01/18 17:39
수정 2022/01/19 07:04
공모 역사 다시 쓴 LG엔솔

단군이래 최대 청약 소문에
"주식계좌부터 만들자" 장사진
첫날 청약건수·증거금 역대 1위
KB證에만 18조 증거금 몰려
미래에셋 95.8대1 경쟁률 최고
5414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이 시작된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KB증권 한 지점에서 본인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개인투자자가 스마트폰으로 올해 상장 예정인 주요 공모주 관련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한주형 기자]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를 받기 위해 청약 첫째 날에만 237만명이 넘는 개인투자자가 몰려들었다. 첫날 유입된 증거금도 32조원을 뛰어넘으며 한국 공모주의 역사를 다시 썼다.

18일 대표 주관사 KB증권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일반 공모 청약 첫날 총 32조6467억원의 증거금을 끌어모았다. 7개 증권사를 통해 총 237만5301건의 청약 계좌가 접수됐다. 지난해 6월부터 개인 한 명이 여러 증권사에 동시에 청약하는 것이 금지돼 청약 건수를 인원수로 간주해도 무방하다.

이번 공모주에 몰린 청약 건수와 증거금은 한국 자본시장 역사 이래 가장 많은 규모다. 지난해 하반기 일반 청약 물량을 100% 균등 방식으로 배정한 카카오페이는 182만4364건의 계좌를 확보한 바 있다.


카카오페이의 최종 계좌 수보다 많은 건수를 첫째 날에 확보한 셈이다.

LG에너지솔루션의 인기는 중복 청약이 금지되기 전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증거금 역대 1, 2위였던 SKIET와 카카오게임즈까지 뛰어넘으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통상적으로 마감 직전(19일 오후 4시) 청약이 몰리는 점을 감안하면 LG에너지솔루션의 청약 기록은 당분간 깨지기 힘들어 보인다.

앞선 국내외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에서 2023.37대1에 달하는 경쟁률을 거뒀기 때문이다. 이는 매수 주문액 기준 1경5203조원에 달하는 규모다. 참여한 투자자 중 약 47%가 30만원 이상을 제시할 정도로 공모주를 확보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했다. 일정 기간 주식을 보유하겠다고 밝힌 기관 비중도 전체 중 77%에 달했다.

5414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 직후 시가총액은 70조200억원이다. 삼성전자(459조6733억원·18일 종가 기준)와 SK하이닉스(92조923억원)에 이어 시총 3위 대장주 자리를 점찍어뒀다.


시초 가격이 공모가 대비 두 배만 가도 시총은 140조원으로 불어난다. 한 증권사 PB센터장은 "공모주 역사상 최대 규모의 시총이어서 개인 고객들의 문의가 하루 종일 끊이지 않았다"며 "대부분의 고객이 가족 계좌까지 모두 동원해 참여할 만큼 적극적인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이 첫날 끌어모은 증거금(32조6467억원)은 역대 가장 많은 수준이다. 지난해 5월 상장한 SKIET와 2020년 상장한 카카오게임즈의 첫날 증거금은 각각 22조1594억원, 16조4000억원이었다. 첫날 청약에 참여한 총 계좌 수(237만5301건) 역시 압도적이었다. 작년 10월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한 카카오페이의 총 참여 건수를 뛰어넘을 정도였다.

일반 청약자에게 배정된 공모주는 전체 주식 중 약 25~30%(최대 1275만주)다. 이 중 절반은 최소 단위 이상 청약한 개인 모두에게 똑같이 나눠주는 형태(균등)로 배정된다. 나머지 절반은 청약 주식 수와 증거금에 따라 나누는 비례 방식이다.


첫날 마감 기준 대표 주관사인 KB증권에만 18조4398억원에 달하는 증거금이 유입됐다. 비교적 개인 고객군이 넓은 편인 신한금융투자(5조7978억원)와 미래에셋증권(3조1831억원)에 유입된 뭉칫돈도 많은 편이었다. 비례 기준으로 경쟁률이 가장 높은 증권사는 미래에셋증권(95.8대1)과 하나금융투자(28.59대1)였다.

균등 배정 전략을 노리는 투자자는 하이투자증권(4.44주)을 택하는 게 가장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증권(4.16주)과 신영증권(3.96주)에 청약해도 균등 방식으로 3~4주 정도 배정받는 걸 기대할 수 있다. 증권 업계에선 공모 청약 마감(19일 오후 4시) 직전까지 눈치싸움이 치열할 것으로 보고 있다. 7개 증권사 중 어느 곳에 청약하느냐에 따라 최대 3주 이상 차이가 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19일까지 일반 청약을 진행한 뒤 오는 27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상장 당일 유통 가능한 물량은 전체 주식 수 대비 약 14.53%다.

[강우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