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미 시장금리 급등 충격에 뉴욕증시 '휘청'…나스닥 2.6%↓

입력 2022/01/19 06:17
수정 2022/01/19 06:55
5481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뉴욕증권거래소

미국의 시장금리 급등에 뉴욕증시가 18일(현지시간) 또다시 휘청거렸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43.34포인트(1.51%) 떨어진 35,368.4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85.74포인트(1.84%) 하락한 4,577.1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86.86포인트(2.60%) 급락한 14,506.90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제로금리' 환경에서 승승장구하던 뉴욕증시는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전환 예고로 새해 들어 미 국채 금리가 급등한 탓에 하방압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2년물 미 국채 금리는 이날 코로나19 사태 직전인 2020년 2월 이후 처음으로 1%를 돌파했고, 10년물 국채 금리는 1.86%로 2020년 1월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