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LCC 매출 늘었지만 적자는 여전…대형항공사는 화물로 실적 '쑥'

입력 2022/05/16 18:56
고유가·고환율에 '비명'…대한항공·아시아나 1분기 역대 최대 실적
43232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시아나항공 및 저비용항공사 오늘 실적 발표

대한항공[003490]과 아시아나항공[020560] 등 대형항공사(FSC)가 올해 1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내며 흑자 행진을 이어갔지만, 저비용항공사(LCC)는 여전히 적자 늪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다만 여객 수요가 점차 회복세를 보이면서 LCC들의 매출이 증가했고, 2분기부터 국제선 운항이 본격적으로 확대되면서 적자 규모는 점차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해 1분기에 매출 2조8천52억원, 영업이익 7천884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60%, 영업이익은 533% 증가했다.

대한항공은 작년 4분기에 이어 2개 분기 연속으로 분기 기준 최대 영업이익 기록을 경신했다.




아시아나항공은 1분기 매출 1조1천466억원, 영업이익 1천76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작년 1분기 7천834억원과 비교해 46.4% 늘었다.

영업이익은 4개 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고, 기존의 1분기 최대 영업이익 실적인 2010년의 1천409억원도 넘어섰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호실적은 화물 사업이 견인했다. 두 항공사의 1분기 화물 노선 매출은 각각 2조1천486억원, 8천843억원으로 화물 매출이 전체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항공 화물 운임 상승도 주효했다. 화물 운임지수인 TAC 지수의 홍콩∼북미 노선 항공 화물운임은 작년 1월 1㎏당 6.43달러에서 올해 1월 10.90달러로 상승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여객 사업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8%, 102% 오르며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반면 LCC들은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분기에도 적자를 냈다.

제주항공[089590]은 1분기에 매출 812억원, 영업손실 789억원을 기록했다.




진에어[272450]는 매출 675억원에 영업손실 464억원을, 티웨이항공[091810]은 매출 597억원에 영업손실 39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진에어와 티웨이항공의 매출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53.8%, 69.1% 증가했다.

LCC의 경우 국제선 운항 확대와 수요 회복으로 매출이 증대했지만, 고유가 기조와 환율 상승으로 영업비용이 늘면서 수익률은 저조했다.

부채비율은 제주항공이 작년 말 588%에서 올해 1분기 925%로, 진에어가 248%에서 300%로 상승했다.

티웨이항공의 부채비율은 작년 말 1천453%에서 올해 7천350%로 급등했다. 자본총계가 자본금보다 적어지는 부분 자본잠식도 이어졌다.

이에 LCC들은 외부 자금을 투입해 재무구조 개선에 나서고 있다.

제주항공은 운영자금 확보를 위해 정부로부터 기간산업안정기금(기안기금) 1천500억원을 지원받고, 추가로 1천500억원 규모의 채권형 신종자본증권(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사채)도 발행할 예정이다.


최초 이자율은 연 7.4%이며, 사채 발행 1년 후에는 이자율이 12.4%까지 올라간다.

티웨이항공은 지난달 1천21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자본을 확충했다. 유상증자 납입금이 재무제표에 반영되면 자본잠식에서 벗어나고 부채비율도 낮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2분기부터는 국제선 운항이 본격화되면서 LCC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5월부터 국제선 운항 단계적 회복을 추진하고 있다. 4월 주 420회에서 5월 주 532회로 국제선 운항을 늘렸고, 6월에는 주 762회로 증편할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다음 달 부산~싱가포르 노선의 운항을 재개하고 인천~방콕, 세부, 마닐라 노선을 증편한다.

진에어는 괌, 클락, 세부, 나리타, 오사카 등의 노선을 증편하고 인천~방콕, 코타키나발루와 부산~다낭, 방콕 노선의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다.

티웨이항공은 이달 말 인천~싱가포르 노선에 취항하고 다음 달에는 호찌민, 방콕, 다낭 노선 운항을 재개할 계획이다.

LCC 한 관계자는 "고유가 상황에서 올해 흑자 전환까지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며 "국제선 운항 규모에 따라 적자를 어디까지 줄일 수 있는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