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뉴욕증시, FOMC 의사록에 안도 랠리…다우 0.6%↑ 마감

입력 2022/05/26 05:45
수정 2022/05/26 06:36
4638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NYSE 입회장 내 트레이더의 모습

뉴욕증시는 5월 초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 발표에 안도하며 상승했다.

25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1.66포인트(0.60%) 오른 32,120.28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7.25포인트(0.95%) 상승한 3,978.73으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70.29포인트(1.51%) 뛴 11,434.74로 장을 마감했다.

개장 초 투자자들이 FOMC 정례회의 의사록 발표를 앞두고 관망세를 유지하면서 지수는 보합권에서 등락했다. 하지만 이후 FOMC 의사록이 발표된 이후 주가는 오름폭을 확대했다.


연준은 지난 5월 3~4일 열린 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서 "대다수 참석자는 금리 목표치의 50bp 인상이 앞으로 2번의 회의에서 적절할 것 같다고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이번 주 열린 행사에서 앞으로 두 차례 회의에서 50bp 금리 인상에 대한 "광범위한 지지가 있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연준의 이번 의사록은 크게 새로운 것이 없었으나 연준은 경제 상황에 따라 정책을 조정할 가능성도 열어뒀다.

연준은 "참석자들이 이러한 혹은 다른 요인들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어떻게 작용하는가에 따라 정책 기조를 조정할 필요성에 대해 인정했다"라고 전했다.

물론 연준은 "참석자들이 경제 전망과 위험에 따라 제약적(restrictive) 기조가 적절해질 가능성도 있다"고 언급해 중립금리 이상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도 열어뒀다.

파월 의장도 앞서 연설에서 금리가 "광범위하게 인식된 중립 금리의 수준을 넘어서야 한다면, 우리는 그 일을 망설이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2.75%로 전날의 2.85% 수준에서 하락했다.


금리는 최근 들어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부각되며 하락세를 보여왔다.

개장에 앞서 발표된 4월 미국 내구재(3년 이상 사용 가능한 제품) 수주가 월가 예상치를 밑돌았다.

미 상무부는 4월 내구재 수주 실적이 전월 대비 12억 달러(0.4%) 증가한 2천653억 달러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0.7% 증가보다는 적었다.

투자자들은 기업들의 실적도 주시하고 있다.

인플레이션으로 인건비와 운송비, 원료비 등의 상승으로 기업들이 점점 더 수익을 내기 어려운 환경으로 내몰리고 있다.

스포츠용품 판매점 딕스 스포팅 굿즈는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 발표에도 공급망 차질과 인플레이션 상승 등으로 인해 연간 전망치를 하향했다. 이 같은 소식에 주가는 장중 크게 하락했으나 9% 오름세로 장을 마쳤다.

백화점 체인 노드스트롬의 주가는 연간 매출 증가율 전망치를 상향했다는 소식에 14% 이상 올랐다.

주택 건설업체 톨 브라더스의 주가는 분기 매출과 순이익이 예상치를 웃돌았다는 소식에 8%가량 올랐다.

의류업체 익스프레스의 주가는 예상보다 분기 손실 규모가 작고, 매출 전망치를 상향했다는 소식에 6% 이상 뛰었다.

이날은 장 마감 후 스노우플레이크와 엔비디아가 분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S&P500지수 내 유틸리티와 헬스 관련주만 제외하고 9개 업종이 모두 올랐다.


임의소비재와 에너지, 기술 관련주들이 1~2% 이상 올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의 의사록은 새로운 것이 없었으나 연준이 금리 인상을 일정하고 신중한 태도로 해나갈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는 점에서 증시가 반등했다고 해석했다.

블리클리 어드바이저리 그룹의 피터 부크바 수석 투자책임자는 "의사록에는 새로운 것이 없었으나 시장은 연준이 이미 제시했던 매파적 기조보다 더 매파적인 것은 듣고 싶어하지 않았었다"라고 말했다.

씨티즌스의 에릭 멀리스 매니징 디렉터는 마켓워치에 "연준이 잘하는 것은 매우 신중하게 진행하는 것"이라며 "이는 그들이 앞으로 성급하게 움직이지 않을 것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물론 "연준은 상황이 변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연준의 과도한 긴축이 경제를 침체로 몰아갈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으나, 연준은 경제 상황에 따라 정책을 수정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는 의미다.

스파르탄 캐피털 증권의 피터 카딜로 수석 시장 이코노미스트는 마켓워치에 "시장이 바닥을 친 것 같다"라며 S&P500지수가 최근 3,850선을 테스트했으나 이후 더 높은 수준으로 올라섰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그동안 투자자들이 높은 인플레이션에 따른 (밸류에이션) 할인 과정, 금융 환경의 공격적 긴축, 경기침체 가능성 등을 모두 통과했다"라고 덧붙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연준이 6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50bp 인상할 가능성은 93.3%를 기록했다. 한 달 전 기록한 80% 수준에서 오른 것이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1.08포인트(3.67%) 하락한 28.37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