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뉴욕증시, FOMC 의사록에 안도…나스닥 1.51%↑

김현정 기자
입력 2022/05/26 06:37
수정 2022/05/26 07:05
뉴욕증시에서 3대 지수는 상승 마감했다.

25일(미 동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91.66포인트(0.60%) 상승한 32,120.28로 거래를 끝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7.25포인트(0.95%) 오른 3978.7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70.29포인트(1.51%) 뛴 11,434.74로 장을 마감했다.

전날 '스냅 쇼크'로 폭락했던 미 증시는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이 발표되자 강세로 기울었다. 연준의 의사록이 예상했던 수준이라는 점에서 안도랠리를 펼쳤다.


연준은 지난 2~3일 열린 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서 “대다수 참석자는 금리 목표치의 50bp(0.5%포인트, 1bp=0.01%포인트) 인상이 앞으로 두 번의 회의에서 적절할 것 같다고 판단했다”라고 했다. 5월 FOMC 때 금리를 50bp 올렸던 만큼 6~7월 회의에서도 비슷한 수준의 긴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제 상황에 따라 정책을 조정할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투자 심리를 자극했다. 연준은 “참석자들이 이러한 혹은 다른 요인들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어떻게 작용하는가에 따라 정책 기조를 조정할 필요성에 대해 인정했다”라고 했다.

이날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2.75%를 기록하면서 전날 대비 하락했다. 국채금리는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부각되면서 하락하고 있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