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8월에도 베어마켓 랠리…코스피 최고 2600 전망"

입력 2022/08/01 18:02
수정 2022/08/01 20:21
IT·차·소프트웨어 관심을
67734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1일 코스피가 전 거래일보다 0.75포인트 오른 2452.25에 마감하며 지난달 25일 이후 6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간 가운데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베어마켓 랠리(약세장 속 상승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베어마켓 랠리가 이어지더라도 상승 여력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보며 실적과 성장성 모두 긍정적이거나 실적 대비 저평가된 정보기술(IT), 자동차, 소프트웨어(SW) 종목에 주목하라고 조언했다.

이날 신한금융투자와 대신증권, 키움증권 등 주요 증권사들은 코스피가 이달 추가로 상승해 2550~2600선까지 오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다만 추세적 상승이 아니라 낙폭 과대에 따른 기술적 반등으로, 향후 상승 여력은 제한적이라는 데 무게를 실었다.


여전히 소비자물가지수가 높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긴축 강도를 이어갈 것이라는 우려가 남아 있고, 인플레이션이 오랜 기간 통제되지 않는다면 경기 침체가 장기화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3분기 기술적 반등은 단기 밸류에이션(가치 평가) 정상화가 나타난 것"이라며 "올 4분기~내년 1분기에는 경기 경착륙 과정에서 제조업 경기가 악화하고, 실적 전망이 하락함에 따른 코스피가 2차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실적이 뒷받침되는 성장주에 주목하라고 조언한다.


높은 인플레이션이 당분간 지속되더라도 실적이 향상되는 효과를 누릴 수 있고, 인플레이션 '피크 아웃'(정점 통과 후 하락)이 빠르게 확인돼 긴축 완화가 현실화할 경우 '성장주 디스카운트' 해소로 수혜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연초 이후 업종별 주가 하락률을 살펴보면 미디어교육, SW, 디스플레이, 그리고 주요 IT 업종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며 "성장 색채가 짙은 업종의 반등 흐름에 무게가 실릴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플랫폼 기업의 낙폭은 과도하다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오대석 기자 / 강인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