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美생산자물가 하락불구 나스닥 0.58%↓[월가월부]

윤원섭 기자
입력 2022/08/12 06:10
수정 2022/08/13 06:15


미국의 7월 생산자물가가 2년여만에 월간 대비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덕분에 뉴욕증시는 장초반 상승세를 탔다. 그러나 장 후반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여전히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뉴욕증시는 하락 마감했다.

11일(이하 현지시간 기준)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16포인트(0.08%) 상승한 33,336.67로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장보다 2.97포인트(0.07%) 하락한 4,207.27,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74.89(0.58%) 하락한 12,779.91로 마감했다.

이날 오전 미국 노동부는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5% 하락했다고 밝혔다.


PPI 월간 상승률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은 지난 2020년 4월 이후 처음이다. 6월보다 9%나 떨어진 에너지 가격의 하락이 마이너스 전환을 주도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년 동월과 비교시 7월 PPI는 9.8% 상승했지만, 6월(11.3%)에 비해 상승폭이 둔화했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인플레이션 둔화가 분명해졌다는 해석이 많았다. 지난 10일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역시 예상보다 낮게 나왔기 때문이다. 7월 CPI가 전년 동월보다 8.5% 상승했는데, 이는 지난달(9.1%) 상승폭보다 줄어든 수준이다.

덕분에 이날 오전 뉴욕증시는 3대지수에서 모든 상승세를 보였다.

하지만 이날 오후 장 마감 시간이 다가오면서 하락세로 전환됐다. 인플레이션이 둔화 되더라도 당장 연준이 기준금리 인상을 늦출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는 심리가 확산됐기 때문이다.


웨인 위커 미션스퀘어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이 둔화되었다는 소식에 투자자들은 안심을 했지만 인플레이션 둔화가 연준이 금리를 계속해서 올릴 것이라는 사실은 바꿀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종목별로 보면 국제유가 상승 소식에 힙입은 에너지주와 금융주를 빼고는 대부분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41달러(2.62%) 오른 배럴당 94.34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유가는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수요 전망치를 상향했다는 소식에 상승했다. WTI 가격은 지난 5거래일 중의 4거래일 동안 올랐다.

71146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 월가 투자정보는 유튜브 '월가월부'에서 확인하세요. 자세한 해외 증시와 기업 분석 정보를 매일경제 해외 특파원들이 생생하게 전달해 드립니다.


[뉴욕 = 윤원섭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