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시노펙 등 중국 5개 기업 뉴욕증시 자진 상폐 결정

입력 2022/08/12 19:49
수정 2022/08/12 19:52
71524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중국 시노펙

중국의 5개 기업이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자진 상장 폐지를 결정했다고 계면신문 등 중국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국영 석유회사인 중국석유화공그룹(시노펙)와 자회사인 상하이석유화공(시노펙 상하이), 중국석유(페트로차이나), 중국알루미늄, 중국생명 등 5개 기업이 이날 공시를 통해 뉴욕증권거래소에 자진 상폐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은 "오는 20∼25일 자진 상장폐지 신청서를 제출할 것이며 이후 약 10일 후 상장 폐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뉴욕거래소 상장 주식 비중이 크지 않은 데다 상장 유지 의무를 지키기 위한 부담이 크다"고 자진 상폐 결정 이유를 밝혔다.




이들 기업의 자진 상폐 추진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올해 들어 뉴욕 증시 상장 중국 기업들을 대거 상장폐지 예비 명단에 올리는 상황에서 나왔다.

뉴욕 증시 상장 중국 기업들의 회계 감독권을 놓고 중국과 갈등을 빚어온 SEC는 지난 3월부터 수차례에 걸쳐 중국 기업 159곳을 상장폐지 예비 명단에 추가했다. 미 증시 상장 중국 기업은 270곳이다.

2020년 통과된 미국의 외국기업책임법(HFCAA)상 자국 회계기준을 3년 연속 충족하지 못하는 외국 기업을 증시에서 퇴출하도록 한 규정에 따른 것이다.

잠재적 퇴출 명단에 오른 기업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 중국 최대 검색 기업이자 인공지능(AI) 기업인 바이두, 포털사이트 소후닷컴,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 웨이보, 중국판 유튜브로 불리는 비리비리(Bilibili) 등 중국 주요 기업들이 포함됐다.




중국은 자국 기업의 상장폐지를 막기 위해 해외 상장 기업의 회계 규정 개정을 추진하고 미국과는 협상을 벌여왔다.

앞서 중국 당국의 암묵적 경고를 무시하고 작년 6월 미국 상장을 강행했다가 규제 철퇴를 맞은 중국판 우버인 디디추싱도 1년 만인 지난 6월 자진 상폐했다.

중국 금융계 일각에서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의 대만 방문을 계기로 미중간 갈등이 고조하고 있어 미 증시 자진상폐에 나서는 중국 기업들이 더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